요즈음 방송 등을 보면 '효(孝)'라는 단어는 아예 어디로 종적을 감춘 지가 오래되었다는 생각이다. 그도 그럴 것이 날마다 사람들이 보고 있는 방송 등에서는 효를 알려주는 내용은 거의 없고, 그저 부모에게 달려들고 떼를 쓰거나, 아니면 패륜적인 행동을 보여주는 등 그야말로 막가는 내용들이 더 많이 보이기 때문이다. 하기야 세상이 하도 험난한데, 무슨 케케묵은 그런 효를 강조하느냐고 하는 이들도 있을 것이다. 그러나 효라는 것은 인간으로서의 기본적인 행위다. 효라는 것이 사라진 세상이, 어찌 인간이 사는 세상이라고 할 수 있을까?

 

만고충절 길재의 후손

 

여주군 능서면 왕대리에 가면 효자비각이 하나 있다. 그 안에는 화강암으로 조성된 효자비와 목판 정문이 있다. 목판 정문에는 <孝子 學生 吉壽翼之閭>라고 적혀 있는 현판이 걸려있다. 효자인 길수익을 기리는 문이라는 소리다. 비석에는 <길야은선생칠대손효자수익지비(吉冶隱先生七代孫孝子壽翼之碑)>라고 쓰여 있다. 즉 효자 길수익은 야은 길재의 7대손이라는 것이다. 길재는 태상박사를 조정에서 제수했으나 '신하는 두임금을 섬기지 않는다'고 벼슬을 사양했다.

 

 

오백년 도읍지를 필마로 돌아드니

산천은 의구한데 인걸은 간곳없네

어즈버 태평연월이 꿈이런가 하노라

 

정종 2년인 1400년 길재의 나이 48세에 조정이 천도를 한 후, 송도를 둘러본 길재가 지은 시이다. 길재는 '만고의 충절'이란 칭호를 들었다. 조정에서는 그의 충절을 높이 사 100결의 밭을 식읍으로 내렸으나. 길재는 그 밭에 대나무를 심었다는 이야기는 유명하다. <조선왕조실록>에는 그의 충절에 대한 이야기가 자주 등장하고 있다.

 

충절을 지킨 길재의 7대손인 길수익

 

만고 충절을 지킨 충신 길재의 7대손인 길수익. 길수익은 영릉의 수호군으로 이곳 왕대리에서 부모님을 모시고 살았다. 왕대리는 바로 세종대왕릉과 효종대왕릉이 있는 곳의 산 뒤 마을이다. 이곳에 길수익의 효자정문이 내린 것이 1670년이고, 효종대왕의 능은 1673년도에 이곳으로 옮겨졌으니, 길수익은 세종대왕의 능인 영릉의 수호군이었음을 알 수 있다.

 

 

'오륜가(五倫歌)'에 보면 자식이 부모에게 해야 할 도리가 적혀있다. 7대조인 길재는 <삼강행실도>와 <오륜행실도>에도 오른 인물이었으니, 그 자손인 길수익이 부모에 대한 도리를 다하고 있었을 것이다.

 

수풀속에 저 까마귀 반포한줄 알았거늘

하물며 사람이야 부모은혜 잊을소냐

새벽에 일찍깨서 문안부터 먼저하고

즐기시는 음식으로 정성들여 차려드려

부모한번 잡수시면 자식된맘 기뻤어라

이즉하면 시장할까 날이차면 추워질까

부모님이 하고자 하는일 앞서가며 먼저하고

부모앞에 항상 있어 편안케도 하자꾸나

 

오륜가 중에서 자식이 부모에게 해야 할 도리를 이야기 하는 것이다. 효자 길수익은 이러한 오륜가를 익혔을 것이다. 왕대리 앞으로는 남한강이 흐르고 있다. 그곳에서 아버지가 고기를 낚다가 물에 빠져 헤매자, 아버지를 구하려고 물에 뛰어든 길수익. 그러나 끝내 아버지를 구하지 못하고, 함께 물에 빠져 고혼이 되었다.

 

조정에서는 길수익의 효를 높이 기리고자, 현종 9년인 1670년에 효자정문이 내려졌다. 지금도 왕대리의 마을 안에 있는 정려각과 비. 후대에 자손들의 귀감을 삼고자 조성된 이 비각 옆에는, 커다란 향나무 한그루가 있다. 그런데 이 향나무 가지들이 모두 밑으로 처져있다. 아마 길효자의 효스런 마음에 감읍하는가 보다.

 

모두에게 살아가는 지표가 되어야 할 소리

 

부모취침 하실적에 자리깔고 물러날 때

온한도를 살펴보세 춥지말고 덥지말게

정성을 하루같이 우리부모 살펴보세

글읽고 행실닦아 군자소리 들어보세

입신양명 하는날에 부모님도 현달한다

가난함을 근심말고 농사하여 봉양하세

물논에는 벼를심고 물밭에는 조를심어

벼는베어 부모봉양 조는베어 우리먹세

뒷산에 뽕따오고 앞밭에 목화심어

명주짜서 부모의복 무명일랑 우리입세

 

끝도 없이 이어지는 오륜가의 부모님에게 자식들이 해야 할 도리이다. 이 소리를 들으면서 지금의 우리들은 이런 소리조차 모르고 살아왔다는 것에 대해 부끄럽다. 아마 효자 길수익의 효심을 조금이라도 따를 수만 있다면, 지금 우리 세상이 이렇게 황폐화는 되지 않았을 것이란 생각이다.

 

모두에게 귀감이 되어야 할 행동

 

 

효자 길수익의 행동은 지금이나 예전이나 우리 모두가 본받아야 할 행동이다. 말만 번드르르 하는 모든 사람들에게, 오륜가는 인간이 살아갈 행실을 알려주고 있다. 이 오륜가를 꼭 듣고 따라야 할 사람들은 누구인가? 물론 인간 모두가 따라야 하겠지만, 그 중에서도 특히 사회지도층의 인사라는 사람들에게 들려주고 싶다.

 

인간이 인간답게 살아가다가 보면, 스스로 부끄러운 짓을 삼간다. 그런데 이 지도층의 사람들이란 분들의 꼬락서니를 보면, 인간이기를 포기한 듯 하니 말이다. 물론 그 중에는 아직도 본을 받아야 할 사람들이 많기는 하다. 오륜가의 다음 한 대목을 그들에게 들려주고 싶다. 스스로가 지도층이라고 하는 분들에게.

 

위태한데 가지마라 부모근심 하시리라

주색잡기 멀리하자 부모에게 욕되리라

처자동기 화목하면 부모님이 기뻐하신다

문중자랑 더욱하면 부모감동 하시리라

 

 

왕대리에 서 있는 효자비와 비각. 오늘도 그 앞에는 어린 아이들이 와서 돌아보고는 한다. 교육의 지표가 되어야 할 곳이다. 그러나 정작 이런 길효자를 따라 부끄러운 행동을 하지 말아야 할 사람들은, 오늘도 숱한 인생의 오류를 범하고만 있다. 그래서 이 작은 비각 하나가 더욱 소중하게 느껴지는가 보다.

  1. *저녁노을* 2012.06.03 06:04 신고

    글세요. 요즘 그런 효자 있겠슈...ㅎㅎㅎ
    잘 보고가요.

    즐거운 휴일되세요

최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