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삼동 ‘찌개사랑 고기마을’ 집에서 놀라다

 

“고기가 정말 연하고 맛이 있네요.”

“예 저희는 가장 질이 좋은 생고기를 손님들에게 드리기 위해 항상 노력을 합니다.”

“밑반찬도 깔끔하네요.”

“저희는 모두 우리 가족들을 위해 음식을 한다는 생각으로 모든 요리를 합니다.”

“조미료는 사용하지 않는 것 같은데요?”

“예, 저희는 화학조미료 등은 일체 사용하지 않습니다. 강원도 진부령에서 생산한 황태를 직접 구입해 가루로 내어 사용하고, 다시마 등은 완도 등에서 공판장을 통해 구입을 해서 조미료를 대신합니다. 누구나 믿고 먹을 수 있도록 하는 것이죠.”

 

 

역삼동에 자리한 '찌개사랑 고기마을'과 앞에 있는 역삼소나무숲 공원 

 

서울 시 강남구 역삼동 839-3에 소재한 ‘찌개사랑 고기마을’은 주변에서는 이미 소문이 자자하다. 한 마디로 가장 좋은 생고기를 손님상에 내어놓는데, 그 가격 또한 착한 편이다. 벽면에 가득한 메뉴에는 모든 생고기가 모두 국내산임을 적고 있다.

 

주부의 마음으로 만든 음식

 

이 식당의 주인 김영애 사장은 “저희는 먹을 것을 갖고 야박하게 손님들을 대하지 않습니다. 그래서 늘 손님들을 위한 이벤트를 열고 있죠. 가끔은 너무 많이 퍼준다고 제가 종업원들에게 오히려 제재를 당하기도 합니다.”라며 웃는다.

 

 

각종 착한 가격의 생고기 메뉴와 점심특선으로 생선구이를 무한리필 한다는 현수막

 

이 집의 특징은 업소를 이사를 했는데도, 종업원들이 계속 손을 맞추어 왔다는 것. 그러다가 보니 이젠 업주와 종업원의 관계이기 보다는, 한 집안 식구들처럼 손발이 척척 맞는다. 그런 모든 것이 손님들을 편하게 해 줄 수 있으며, 이 집이 자랑하는 음식 맛을 잃지 않는다는 것.

 

“저희는 모든 음식을 언제나 신선하게 손님들에게 대접을 합니다. 모두가 내 가족이라고 생각을 해보세요, 어떻게 정성이 깃들지 않음 음식을 상에 낼 수 있는지. 항상 모든 손님들은 내 가족이려니 하는 마음으로 대합니다.”

 

서울 강남구, 그것도 역삼동에서 점심 특선이 6,000원이란다. 김치찌개와 생선구이를 내놓는 점심은, 생선은 무한리필이 된다는 것. 그래서 11시 30분부터 오후 2시까지 시간을 정한 점심시간에는 줄을 서서 기다리기도 한단다.

 

“밥은 무조건 달라는 데로 더 드립니다. 사람이 정이 무엇이겠어요. 그저 우리 집에 오셔서 맛있게 드시고 건강하시면 그것이 제일 큰 행복이죠.”

 

 

 

 

생 오리구이 한 마리에 탕까지 곁들인 가격이 30,000원

 

거기다가 소주 한 병은 그냥 나온다. 늘 손님들을 위한 이벤트를 준비한다는 김영애 사장은 다음에는 오리 두 마리를 먹는 손님들에게는 한 마리를 싸 주겠다고. 모든 것이 생고기 요리인 이 식당에는 맛으로 승부를 건다고 한다.

 

“저희 집은 찌개에 넣는 돼지고기도 생고기만을 사용합니다. 냉동고기를 사용하면 아무래도 맛이 떨어지게 마련이죠. 그것도 꼭 연한 암돼지만을 사용합니다.”

 

 

 직접 고기를 굽는 것을 도와주는 김영애 사장과(위) 먹음직한 생오리고기 

 

직접 오리고기를 구우면서 이야기를 하는 김영애 사장은, 이미 이 일대에서는 잘 퍼주는 마음 좋은 주인으로 소문이 나 있단다. 바쁜 점심시간을 피해서 들어갔는데 주방에서는 아직도 부지런을 떤다. 저녁시간에 고기를 드시는 손님이 두 팀이나 예약이 되어있다는 것이다.

 

“그저 식당이라는 곳이 손님들이 와서 편하고, 맛이 있게 드시면 최고의 행복이죠. 저희는 좋은 생고기를 사용하면서도 딴 집들보다 저렴하게 드실 수가 있습니다. 손님들이 입에서 입으로 전해지면서 더 많은 분들이 찾아오고 게시죠. 역시 소문 중에는 입소문이 가장 좋은 것 같아요”

 

 

고기마을의 밑반찬과 고기를 먹고 난 후 내오는 탕

 

마침 곁에서 생선구이를 먹고 나가던 손님이 계산을 하면서 ‘밥값’을 더 낸다는 것. 밥 한 공기를 더 먹었다는 것이다. 그러나 밥은 그냥 드린다면서 굳이 사양을 한다. 생 오리고기를 먹고 나니 탕을 내온다. 오리고기를 먹고 남은 뼈를 이용해 끓여주는 탕이다. 그 맛 또한 담백한 것이 술을 먹고 난 후 해장을 해도 될 만하다.

 

인심 좋은 집 역삼동 ‘찌개사랑 고기마을’. 그저 언제나 편안하게 찾아가 배불리 맛있는 음식을 먹고 나올 수 있는 집이다. 맛집을 소개하는 전문가도 아니고, 그저 시사와 문화를 취급하는 기자에게는 이런 기사를 쓰는 것이 쉬운 일이 아니다. 남들처럼 맛깔스런 소개를 할 수 없으니 말이다. 하지만 한 마디로 이 집의 고기 맛을 소개하자면 이렇다. 몇 사람이 고기를 구워먹으면서 한 마디 거든 말이다.

 

“정말로 생고기가 입에서 살살 녹는 맛입니다. 저도 고기를 많이 먹어보았지만, 이렇게 육질이 좋은 고기는 별로 먹어보지 못했네요. 그보다 가격이 착한 것도 이 집의 장점입니다"

 

주소 ; 서울 강남구 역삼동 839-3 역삼소나무공원 앞

예약 : (02) 555 - 3926

 

  1. 朱雀 2012.06.02 09:12 신고

    오. 정말 맛나 보이네요. 저도 언제 한번 가봐야 겠습니다. ^^;;;

  2.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06.02 09:36

    와 정말 너무 맛나보이네요 ㅎ
    한번 가봐야 겠습니다

  3. 부동산 2012.06.02 09:40 신고

    너무 맛있어 보이는 맛집이네요
    잘보고 갑니다

  4. 영심이~* 2012.06.02 09:55 신고

    어머나.. 이런 식당이 다 있어요?
    너무 착한 식당이에요..^^

  5. 익명 2012.06.02 10:04

    비밀댓글입니다

  6. 코리즌 2012.06.02 11:54 신고

    넉넉한 인심에 생고기만 고집하는 맛있는 곳이군요.
    즐거운 주말 되세요.

  7. 대한모 황효순 2012.06.02 13:56 신고

    ㅎㅎ저두 한쌈하고
    싶은걸요~
    온누리님 즐거운
    주말 되세요.^^

  8. 라오니스 2012.06.03 06:10 신고

    종업원들이 계속 일하는 것만 봐도 식당 수준을 알겠군요..
    그만큼 맛도 있고.. 장사도 잘 되고.. 사장님도 좋은 분 같고요..

최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