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에 소재한 한국민속촌에 들어가서 제8호 집을 찾으면, ‘무명베틀집’이라는 간판이 붙은 북부지방의 민가를 만날 수가 있다. 이 집은 장터로 들어가는 길가에 자리를 하고 있으며, 밖에서도 쉽게 찾을 수가 있다. 열려진 방안에는 베틀이 놓여있고, 운이 좋으면 방안에서 베를 짜는 모습도 볼 수가 있기 때문이다.

제8호집은 북부지방의 전형적인 민가를 복원한 것으로, 중부지방에서 흔히 만날 수 있는 ㄱ 자형의 안채와 - 자형의 문간채, 그리고 광채가 튼 ㅁ 자형으로 배치가 되어있다. 하지만 가만히 살펴보면 이 북부지방의 민가에는 마루나, 마루방이 없다는 점이다. 추운지방에서는 방안에서 작업을 하기 위해, 방이 넓다는 것도 이 북부지방 민가의 특징이다.


평북 선천군의 심천면의 특이한 사랑채

2월 18일에 돌아본 한국민속촌. 민속촌에 자리하고 있는 50여 채의 가옥을 소개하기 위해 집집마다 세밀하게 돌아보았다. 수도 없이 들린 민속촌이지만, 이번 답사는 남다른 재미를 더해주었다. 우선 한 자리에서 전국의 집마다 갖는 특징을 살펴볼 수 있다는 것도 즐겁지만, 각 지방마다의 집의 규모나 특징을 한 눈에 비교해 볼 수 있다는 즐거움 때문이다.

쉽게 갈 수 없는 지역의 집들로는 평남 안주군 가옥, 경기 개성군 개성읍의 가옥인 11호 집과 23호 집, 그리고 함남 북청군 북청읍의 집인 25호 집과, 평북 선천군의 집인 8호 집 등이다. 이 8호 집은 대문채 곁에 사랑채를 붙이고, 그 안에 ㄱ 자형의 안채를 놓았으며, 그 곳을 막아 광채를 놓아, 바람이 집 안으로 들어오는 것을 막았다.


8호 집은 평안북도 선천군 심천면 인두리의 집을 복원한 것이다. 대문채와 사랑채가 붙어 있다. 위는 대문을 들어서면 바람벽이 없이 개방이 되어 디딜방아간과 붙어 있는 모습, 아래는 사랑채이다. 


대문을 들어서면 우측에 디딜방아를 놓았는데, 벽이 없이 개방이 되어있는 것이 특징이다. 그리고 좌측으로는 세 칸으로 된 사랑채가 붙어있다. 사랑채는 대문 쪽에 부엌을 두고, 그 옆에 사랑방과 위방을 놓고 있다. 사랑방의 뒤편으로도 문을 내었으며, 그 문들은 각각 밖으로 통해있다. 외부인이 출입을 할 때는 굳이 안채가 있는 마당을 총하지 않고도, 사랑을 이용할 수 있는 지혜를 보이고 있는 것이다.

안채의 방보다 큰 쓰임새 많은 부엌

평북 선천군 심천면 인두리의 민가에서 보이는 안채 또한, 일반적인 중부지방에서 볼 수 있는 안채와는 많이 다르다. 이 안채는 서편으로부터 방을 두 개를 드리고, 그 다음에 큰 부엌을 두고 있다. 그리고 꺾인 날개부분에 작은 방인 건넌방 하나를 더 두고 있다. 즉 위방과 안방, 그리고 부엌과 건넌방의 형태로 꾸며 놓았다.




안채는 위방과 안방, 그리고 넓은 부엌과 꺾안 부분의 건넌방 모습이다. 방에서 작업을 주로하기 때문에 방이 넓고, 부엌도 넓다.


위방과 안방의 앞에는 툇마루를 놓았는데, 이 툇마루는 길에 이어진 중부지방의 튓마루와는 다르다. 꼭 놓여있어야 할 필요가 없는 툇마루라는 것이다. 아마도 이 툇마루는 이동을 할 수 있었을 것만 같다. 그리고 벽이 돌출이 되게 큼지막하게 조성을 한 부엌이 있다. 이렇게 부엌을 크게 한 이유는 무엇이었을까?

평북 선천군의 북부지방 민가에서 보이는 부엌은 상당히 넓다. 그 이유야 많겠지만 우선 안방과 건넌방의 아궁이가 한 부엌에 들어있기 때문이다. 또 추운 날씨 때문에 더운 물을 많이 사용해야 하는 북부지방에서는, 솥을 많이 걸어놓는 것도 부엌이 넓어야 하는 이유가 될 것이다. 아마도 이 넓은 부엌을 이용해 땔감 등도 부엌 안에 쌓아 두었을 테고.



사랑채의 끝과 안채의 끝 사이에는 두 칸의 광채가 자리한다. 광채가 이렇게 막고 있는 이유는 강한 바람을 막기 위한 방편이었을 것이다. 지금은 갈 수 없는 땅에 있었던 평북 선천군 심천면의 민가. 이러한 한 채의 복원된 집을 보면서 느끼는 감회가 남다른 것은, 보고 싶어도 볼 수 없기 때문이다. 북녘에 고향을 둔 많은 사람들이 이 집에 오면, 오래 머물다간다는 설명이 충분히 이해가 간다.

  1. *저녁노을* 2012.03.08 06:44 신고

    어릴때 우리가 자라났던 그 모습같네요.
    잘 보고가요

  2. 주리니 2012.03.08 06:59

    그런 차이가 있군요?
    날씨도 우리가 살고 있는 집문화를 달리 바꿔 놓은 모양입니다.
    다음에 가게 되면 좀더 유심히 살펴봐야겠네요.

  3.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03.08 07:04

    전통 한옥의 경우 남쪽으로 내려올수록 마루가 넓어지고
    북쪽으로 올라갈수록 마루가 좁아지거나 없어진다더니
    정말 그런 것 같습니다.

  4. 익명 2012.03.08 07:26

    비밀댓글입니다

  5. 햇살소리 2012.03.08 07:27

    우리가 잘 접해보지 않은 북쪽의 구조네요. 민속촌에 가도 그냥 지나치면서 보고 왔는데 다시 기회가 된다면 자세히 보게 될거 같아요.

  6.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03.08 07:28

    역시 북방 특유의 구조를 알수 있습니다.
    좋은 자료 잘 보고 갑니다.
    내일은 주말 건강 챙기시기 바랍니다.^^

  7. carol 2012.03.08 07:41

    용인 민속총은 한번도 가보질 못해서
    궁금했습니다
    한국 나가면 가보겠지만,
    전통 민속가옥을 보니 참 정겹네요

    옛날 외갓집을 보는듯...

  8. 샘이깊은물 2012.03.08 07:48

    전통가옥과 가재도구들 보니 정겹습니다.
    용인 민속촌도 예전보다 많이 좋아졌네요.

  9. 영심이~* 2012.03.08 08:17 신고

    민속촌 가서 그냥 생각없이 둘러보기만 했는데요..
    이렇게 설명을 해주시니 고개를 끄덕이게 되네요..^^

  10.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03.08 08:23

    전 왜 친숙한지~ 모르겠네요~

  11. 심평원 2012.03.08 09:34

    TV드라마 보다도면 장소협찬 민속촌이 나오는 곳이 저곳 인가요? 오오- 저도 꼭가보고싶네요!!

  12. 그린레이크 2012.03.08 09:49

    지역에 따라 가옥 모양도 달라지니 ~~
    예전 민속촌가면 다 같은 집은줄 알았는데
    이런 차이들이 있군요~~또 하나 배우네요~~^^*

  13. ecology 2012.03.08 10:01 신고

    한곳에서 우리나라주택의 변천사를 볼수 있어
    좋습니다.
    올려주신 유용한 글 감사하며 보고갑니다.

  14. may 2012.03.08 10:03

    직접 가 볼수는 없지만 잘 복원해 둔 민가를 보면서
    기온에 따라 달라지는 가옥의 형태를 알 수 있군요
    아이들에게도 많은 공부가 되겠습니다^^*

  15. 클라우드 2012.03.08 11:32

    부뚜막을 보니 어릴적 생각들이 떠오네요.
    가마솥에 누룽지도......^^
    고운 하루가 되세요.^^

  16. 탐진강 2012.03.08 12:20

    저도 어린 시절에 초가집에 살았답니다. ^^;
    옛 생각이 나네요

최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