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들에게 소중한 물에 대해 알려줄 수 있어

4대강, 물론 그 외에도 많은 강이 있다. 하지만 한강과 금강, 섬진강과 낙동강은 그 나름대로 의미를 부여할 수 있는 강들이다. 이 강을 찾는 것이 아니고, 그 강이 시작되는 발원지를 찾아간다는 것은 또 다른 의미가 있지 않을까? 이제 얼마 안 있으면 아이들이 방학을 하게 된다. 올 겨울방학을 아이들과 함께, 뜻 깊은 4대강 발원지를 찾아보는 것은 어떨지.

이 중 금강의 발원지인 ‘뜬봉샘’과, 섬진강의 발원지인 ‘데미샘’이 하루에 돌아볼 수 있는 거리이다. 뜬봉샘은 전북 장수에, 데미샘은 전북 진안에서 발원을 하기 때문이다. 또한 한강의 발원지인 ‘검룡소’와 낙동강의 발원지인 ‘황지’는 같은 태백에 자리하고 있다. 두 번에 나누어 돌아볼 수 있는 4대강 발원지로의 여행, 주말여행으로 추천한다.


한강의 발원지 ‘검룡소’

강원도 태백시 창죽동 금대봉 기슭에는 한강의 발원지인 <검룡소>가 자리하고 있다. 검룡소 일대의 계곡은 아름다운 계곡과 지형 등이 일대 장관을 이루고 있으며, 희귀한 동식물이 많이 서식하는 곳이다. 검룡소는 석회암반을 뚫고 솟아오르는 냉천이, 하루 2천 톤 가량이나 용출된다. 사계절 9℃ 정도의 수온을 유지하고 있는 검룡소의 물은, 20m 이상 계단처럼 된 자연암반을 따라 폭포를 이루며 흐른다.

검룡소에는 재미난 전설이 전한다. 옛날에 용이 되려는 이무기 한 마리가 검룡소에 살았다. 이 이무기는 서해바다에 살던 이무기 이었는데, 용이 되려고 강줄기를 거슬러 이곳까지 올라왔다는 것이다. 이 이무기는 검룡소가 강 상류의 가장 위쪽 연못임을 확인하고, 연못에 들어가 용이 되기 위한 수업을 하였다고 한다. 검룡소 앞 바위에는 할퀸 모양의 자국이 나있는데, 이 자국은 이무기가 연못으로 들어가기 위해 몸부림치다가 생긴 자국이라 한다.



검룡소는 입구에서 걸어 들어가야 한다. 검룡소를 찾아간 것은 눈이 하얗게 쌓인 겨울이었다. 눈길에 미끄러지며 찾아간 검룡소. 추운 날씨임에도 불구하고 솟아오르는 물이 계곡을 따라 힘차게 흐른다. 검룡소 주변으로는 산짐승들이 물을 먹으로 온양, 발자국이 여기저기 나 있다. 생명의 근원인 물은 그렇게 인간만이 아니고, 수많은 생명을 살리고 있다.


섬진강의 발원지 ‘데미샘’

진안군 백운면 신암리의 원신암 마을을 지나서 북쪽 오계치를 향해 오르다가 보면, 오른쪽 계곡으로 들어서는 길이 나온다. 이정표가 섬진강의 발원지인 ‘데미샘’이 1.19km 앞에 있음을 알려주고 있다. 해발 1,151m의 팔공산 북쪽 기슭을 흐르는 상추막이골에 자리한 데미샘. ‘데미’란 이 고을 말로 봉우리를 뜻하는 ‘더미’에서 유래한다고 한다. 데미샘 동쪽에 솟은 작은 봉우리를 동네 주민들은 천상데미(해발 1,080m)라 부르는데, 이는 섬진강에서 천상으로 올라가는 봉우리라는 뜻이다.



진안군 백운면 신암리의 원신암 마을을 지나서 북쪽 오계치를 향해 오르다가 보면, 오른쪽 계곡으로 들어서는 길이 나온다. 이정표가 섬진강의 발원지인 ‘데미샘’이 1.19km 앞에 있음을 알려주고 있다. 해발 1,151m의 팔공산 북쪽 기슭을 흐르는 상추막이골에 자리한 데미샘. ‘데미’란 이 고을 말로 봉우리를 뜻하는 ‘더미’에서 유래한다고 한다. 데미샘 동쪽에 솟은 작은 봉우리를 동네 주민들은 천상데미(해발 1,080m)라 부르는데, 이는 섬진강에서 천상으로 올라가는 봉우리라는 뜻이다.


금강의 발원지 ‘뜬봉샘’

장수군 장수읍 수분 마을 뒷산인 신무산의 계곡을 따라 2.5km 올라가면, 금강의 발원지인 ‘뜬봉샘’이 있다. 뜬봉샘은 봉황이 날아올랐다는 뜻이라는 것이다. 뜬봉샘에는 조선의 개국조인 이성계와 얽힌 설화가 전한다. 태조 이성계가 나라를 얻기 위해 전국 명산의 산신으로부터 계시를 받으려고, 신무산에 올라 중턱에 단을 쌓고 백일기도를 시작했다.

백 일째 되는 날 새벽에 이성계가 기도를 하고 있는 단을 조금 벗어난 골짜기에서, 오색찬란한 무지개가 떠오르더니 그 무지개를 타고 봉황새가 하늘로 비상을 하는 것이었다. 봉황이 날아간 공중에서 소리가 들렸는데, 정신을 차리고 들어보니 새 나라를 열라는 천지신명의 계시였다는 것이다.



이성계는 정신을 가다듬고 봉황이 날아간 곳으로 달려갔다. 그곳에는 풀숲에 덮인 옹달샘이 있었다. 이 옹달샘에서 봉황이 떴다고 하여 샘 이름을 ‘뜬봉샘’이라고 했다는 것이다. 이 뜬봉샘이 바로 금강의 발원지이다. 수분마을에서 뜬봉샘까지 천천히 걸어올라 가는 길. 건강에도 도움이 되고, 금강의 발원지도 볼 수 있는 뜬봉샘. 한 번쯤은 가볼만한 곳이다.


낙동강의 발원지 ‘황지’

태백시 황지3동 시가 중심부에 위치하고 있는 낙동강의 발원지 ‘황지’. 둘레가 100m인 상지와 50m인 중지, 그리고 30m인 하지로 된 3개의 못으로 나뉘며 상지의 남쪽에는 깊이를 잴 수 없는 수굴이 있어 수원이 된다고 한다. 황지에서 분출되는 물의 량은 가뭄에도 변함없이, 하루에 약 5000톤 정도가 용출되며 수온 또한 상온 15도를 유지하고 있다.

황지는 고지도를 비롯한 <동국여지승람>, <택리지> 등 옛 문헌에 의하면. 1,300리 낙동강의 발원지라는 것이다. 동국여지승람에는 「낙동강의 근원으로서 관아에서 제전을 두어 가물 때는 기우제를 올렸다」고 기록하고 있다.

도심 한 복판에 발원지가 있다는 것도 색다르지만, 이 황지의 주변은 공원을 조성해 수많은 사람들이 이용을 하고 있다. 황지에는 다음과 같은 전설이 전한다.



황지는 원래 황부자가 살고 있던 집터로, 주인 황씨는 많은 재산을 지닌 부자였으나 인색하기 짝이 없는 자린고비였다. 어느 봄날 황부자는 외양간에서 쇠똥을 쳐내고 있었는데, 옷차림이 남루한 노승이 시주를 청했다. 황부자는 시주하기를 거절했으나, 노승은 물러나지 않고 거듭 염불을 외며 시주를 청했다.

화가 치민 황부자는 쇠똥을 한가래 퍼서 시주바랑에 넣어주며 "이거나 받아가라"고 하였다. 그런데도 불구하고 노승은 노하기는커녕 공손히 인사하고 돌아가는데, 마침 방아를 찧던 며느리가 이런 모습을 보고 시아버지 몰래 쌀 한바가지를 퍼내어 노승에게 시주를 했다.

"이 집은 이미 운이 다 했으니 아기를 업고 속히 소승의 뒤를 따라오시오. 어떠한 일이 일어나도 절대 뒤를 돌아보지 마시오."라고 이야기를 한 노승은 걸음을 옮기기 시작하고, 며느리는 곧 노승의 뒤를 따랐다. 송이재를 넘어 구사리 산마루에 이르렀을 때, 뇌성벽력과 함께 땅이 갈라지는 소리에 놀란 며느리가 뒤를 돌아보는 순간, 그 자리에서 돌이 되어 버리고 황부자의 집은 흔적도 없이 사라져버렸다.

지금의 황지는 원래 황부자 집터였다고 하며, 상지는 집터, 중지는 방앗간, 하지는 측간자리라고 한다. 물론 전설이긴 하지만, 그런 내용을 아이들에게 설명을 하여, 세상 살아가는 도리를 알려줄 수 있다면 그 또한 바람직한 일이 아닐까? 아이들과 함께 떠나는 주말여행. 4대강의 발원지가 어떨까?

  1. 온누리49 2011.11.30 14:38 신고

    오늘 인터넷이 개통된다네요
    내일부터는 아침에 문안드릴 수 있을 듯^^
    비가 오네요. 바람도 불고 건강하세요^^

  2. 노지 2011.11.30 15:02 신고

    문화적으로도 아주 좋은 경험이 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가히 권할 만한 여행지이죠!

  3. 올매거진 2011.11.30 15:36 신고

    뜬봉샘은 꼭 한 번 가 보고 싶습니다.^^

  4.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11.30 18:07

    좋은 내용 잘 보고 갑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5. 비바리 2011.11.30 21:34 신고

    뜬봉샘.기억합니다.

    덕분에 강의 발원지들 공부하는군요

  6. ❣ ✚ ✪ ✣ ✤ 2011.12.01 05:54 신고

    와~ 이런 색다른 테마 여행도 정말 좋을듯 합니다. 꼭 한 번 가보고 싶네요.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추천 꾹~ ^^

  7. 펨께 2011.12.01 07:11

    참 좋은 생각인 것 같습니다.
    앞으로 우리나라를 이끌어 갈 아이들에게
    4대강 모습 보여준다는 것 무척 의미있는 일이라
    앞으로 이곳으로 찾아갈 부모님과 아이들 많이 계실 것 같아요.
    저도 한 번 이곳 방문하고 싶어지네요.

최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