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 인제군 북면 한계리 90-4번지에는 사지가 전한다. 강원도 기념물 제50호로 지정이 되어있는 이 사지를 ‘한계사지’라고 한다. 11월 14일 오후에 찾아간 한계사지. 그러나 일반인들에게는 출입이 제한되어 있는 곳이라, 안으로 들어가려면 관리사무소의 허락을 받아야만 한다. 미리 공문을 보내지 않으면 들어갈 수 없다는 한계사지를 둘러보았다.

한계사에 대한 유래는 전해지지 않고 있다. 다만 통일신라시대 때 세워진 이 절은, 조선시대 때 없어진 것으로 추정되는 한계사가 있던 자리라고 본다. 1984년의 발굴 결과 정면 세 칸, 측면 세 칸의 금당터와 부속 건물터 등을 확인하였다.


강원도 인제군 한계령을 오르는 고갯길에서 만나는 한계사지. 그러나 출입이 금지되어 있다


통일신라시대에 세워진 한계사

이 사지의 발굴 당시 통일신라시대의 유물인 석탑과 석등, 석불 등의 재료와, 고려와 조선시대의 명문기와가 많이 발견이 되었다고 한다. 이런 점으로 유추해 볼 때 한계사는 신라시대부터 조선시대까지 여러 차례 중건을 거듭하며 이어져온, 오랜 역사를 가지고 있는 사찰이었음을 알 수 있다.

다만 한 가지 아쉬운 것은 한계사가 누구에 의해서 창건이 되었는지, 정확히 언제 적에 사찰이 사라진 것인지 알 길이 없다. 인제에서 원통을 지나 미시령과 한계령으로 갈라지는 삼거리에서, 한계령 방향으로 길을 잡아 올라간다. 좌측 길 아래 장수대라는 정자가 보이는 도로 우측에 설악산 국립공원 관리사무소가 자리한다.



한계사가 서 있던 곳 뒤로는 기암괴석으로 된 봉우리들이 서 있어, 한계사가 얼마나 아름다운 절이었는지 가늠이 간다.(위)  한계사에서 발굴된 각종 석조물들과(가운데) 전각터(아래)  


어렵게 허락을 얻어 들어간 한계사지, 놀라워

관리사무소에서 한계사지 뒤편을 보면 기암괴석이 솟아있다. 앞으로도 마치 뾰족한 원뿔모양의 산봉우리들이 첩첩히 놓여있다. 한계사지로 오르는 길에는 굳게 철문이 막히고 ‘출입금지’라는 푯말이 덜려있다. 사전에 관리사무소의 허락을 받은지라, 철문을 열고 낙엽이 가득 쌓인 길을 걸어 오른다.

조금 올라가니 밑에서 보이던 기암괴석이 조금 더 자세하게 보인다. 오악(五嶽) 중 한 곳인 설악이 아니던가. 바라다만 보아도 그 장엄함에 눈을 땔 수가 없다. 폐가가 서 있는 뒤로 한계사지가 펼쳐진다. 한계사지 안에는 보물인 삼층석탑 두 기가 경내에 자리하고 있다.(석탑의 이야기는 다음에 하기로 한다)




눈앞에는 많은 석물들이 철책 안에 자리한다. 각종 주추들이며 문 자귀틀, 그리고 석조로 조형한 짐승(사자인 듯하다)과 여러 조각으로 난 석물들이 즐비하다. 그 한편에는 삼층석탑 한 기가 서 있고, 그 주변으로는 옛 전각 터들이 보인다.

석물로만 보아도 옛 한계사를 그려볼 수 있어

석물 중에는 딴 곳에서는 볼 수 없는 것들도 보인다. 이것저것을 생각하게 만드는 많은 석물들이 여기저기 널려있다. 아마도 이 석조물들로만 보아도 한계사라는 옛 절이 그리 조그마한 절이 아니었음을 알 수 있다. 한편에는 안상을 새긴 네모난 돌이 보이는데, 아마도 배례석인 듯하다. 그러나 위에 문양을 돋을새김으로 새겨 넣은 것이 특이하다.

금당터 등은 석축이 남아있어 알 수 있지만, 여기저기 돌 축대 흔적으로 보아 많은 전각들이 있었음을 알 수 있다. 또한 석좌나 다양한 문양으로 새겨진 주춧돌만 보아도, 이 한계사가 여러 번에 걸쳐 중창이 되었다는 것도 알 수 있다.




이런 한계사가 언제 적에 누가 창건을 하였는지, 그리고 언제 사라졌는지를 정확히 알 수 없다는 것이 안타깝다. 다만 석조물과 기와 등 명문으로 살펴볼 때, 신라시대에 창건된 절로 조선조에 와서 폐사가 되었다는 것이다.

사람들의 발길도 멈춘 인제 한계령 고갯길 한편에 남아있는 한계사지. 출입이 금지된 곳이라 다음을 기약할 수가 없어, 더욱 찬찬히 살펴본다. 그러나 말없는 석조물들은 그런 나그네의 마음을 아는지 모르는지, 무심한 세월만 보내고 있다. 기암괴석 위에 걸린 늦가을의 푸른 하늘과 함께.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익명 2011.11.16 08:25

    비밀댓글입니다

  3. 익명 2011.11.16 08:51

    비밀댓글입니다

  4. 朱雀 2011.11.16 09:23 신고

    문화유적을 볼때마다 마음이 을씨년 스럽네요...ㅠ_ㅠ
    언제쯤 우리는 우리의 것을 진정으로 아낄 수 있을지...참...답답합니다...

  5.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11.16 09:25

    남은 석물로 추측만 가능하군요.
    너무 안타까운 모습이네요. ^^;;

  6.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11.16 09:35

    남은 석조물도 연꽃 문양도 귀할것 같은데 왠지 소홀해지는 관리도 문제인듯 싶네요
    아마도 어머어마한 한계사가 아녔을까 해요

  7.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11.16 10:00

    이런곳은 왜.. 석조물만 남게했는지;;

  8. pennpenn 2011.11.16 10:03 신고

    한계사 석조물을 처음보네요
    수요일을 보람 있게 보내세요

  9. *저녁노을* 2011.11.16 10:03 신고

    에공.씁쓸해집니다.

    잘 보고가요

  10. 꽃보다미선 2011.11.16 10:07 신고

    흔적만으로도 이정도 감흥인데 .
    아쉽네요.
    오늘도 좋은하루요 ^ㅡ^/

  11. 비바리 2011.11.16 10:17 신고

    돌 축대로 보아 범상치 않은 규모의 사찰이었을듯합니다.
    흔적만으로도 이렇게 추측이 가능하다니
    늘 놀라워요..
    휴가는 잘 다녀왔구요
    다녀와서 몸살 났습니다.

  12. 웅크린 감자 2011.11.16 10:37 신고

    흔적만 남겨졌음에도 불구하고 아름다움이 느껴지는 군요. ^^

  13. J.mom 2011.11.16 10:39 신고

    오.... 흔적만 있다는게 아쉬우면서도 감사할뿐이네요`^^
    행복한 하루 되세요~^^
    by. 아내

  14. 바닐라로맨스 2011.11.16 10:43 신고

    복원도 할수가 없을정도의 흔적이네요... 안타깝습니다...

  15. 왕비 2011.11.16 10:49

    잘 보고 갑니다~~
    석조물이 댕그라니 남겨져있으니 허전할따름입니다~


    오늘도 기분좋은 하루 보내세요 ^^*

  16. 아빠소 2011.11.16 10:51 신고

    그래도 절터는 남아있네요.. 어제 식당에서 식사하며 우연히 다큐프로를 봤는데 인공위성을 이용해
    사막에서 피라미드와 옛 도시터를 찾고 실제로 발굴하면서 윤곽이 드러나는걸 봤습니다.
    대단하더군요. 아무것도 없이 모래로 뒤덮힌 사막인데 발굴하니 거대한 도시윤곽이 또렷이 나타나더라구요.

  17. 어신려울 2011.11.16 11:03

    터만 남아 있을 뿐인데 왜 개방을 하지 않을까요.
    개인소유의 터라 그런가요
    아니면 터에 매장된 유실물 때문에 그럴까요.
    이거 무척 궁금해집니다.

  18. 당당한삶 2011.11.16 11:27

    저는 그냥 스쳐 지나갔을 터를 보고 온누리님은 많은 생각을 하게 하시네요.
    이 세상에 그냥 스쳐 지나가는 것은 없나 봅니다.

  19. Zoom-in 2011.11.16 11:34 신고

    온누리님 덕분에 귀한 장면을 봤지만, 역사에 흔적이 사라진 절터라 안타깝네요.
    신라시대 절터라 그 기록을 확인하기가 어려울거라 생각되는데, 이러한 역사의 흔적이 한둘이 아닐거라 생각하니 씁쓸하네요.

  20. 돈재미 2011.11.16 11:41 신고

    아마도 전란통에 소실이 되지 않았을까 싶습니다.
    멀쩡하던 절이 스스로 저리 되지는 않았을테니 말이죠.
    전문가들이 한번쯤 현장 발굴을 통해 자세한 내막을
    확인할 필요가 있을 듯 합니다.

  21. 유머조아 2011.11.16 19:37 신고

    안타까워요. 산천은 의구한데..

최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