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공개그룹 '염태영과 함께해염' 자료인용

 

최종 66.99% 득표율로 일찌감치 당선 확정 해

 

980,241명의 수원시 유권자 중 582,375명이 투표 한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염태영 후보가 385,070명의 표를 얻어 66.99%의 압도적인 지지로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수원시장 선거에서 당선되었다. 염태영 수원시장 당선자는 처음부터 꾸준한 지지로 수원의 유일한 3선시장이 되었다.

 

민선 7기 수원시를 책임 질 염태영 당선자는 더 큰 수원. 수원특레시를 정책으로 내세워 선거유세 시작부터 앞으로 수원특례시 지정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했다. 주변의 각종 네거티브 공세에도 소신을 굽히지 않고 더 큰 수원의 청사진을 내건 염태영 당선자는 상대가 아무리 네거티브 공격을 해와도 난 그런 것에 개의치 않고 125만 명 수원시민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선거유세 가간 중에도 오직 더 큰 수원의 완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런 염태영 당선자의 행보가 유권자의 마음을 움직여 수원시 4개 선거구에서 고른 득표율을 보였다. 장안구 66.94%. 권선구 65.49%, 팔달구 63.88%, 영통구 70,30% 등 전 지역에서 개표를 하는 동안 고른 우세를 보인 염태영 후보는 일찌감치 당선 유력, 확실, 당선이라는 수순을 보이며 승리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자료  

 

더 큰 수원의 완성, 수원특례시 기대한다

 

염태영 후보는 당선이 되면 첫 번째 약속으로 더 큰 수원의 완성의 주춧돌, ’수원특례시 실현을 약속했다. 인구 100만 이상 대도시 규모에 적정한 행·재정상 권한을 확보하는 특례시지정을 실현하여 수원시 위상 강화 및 장기 발전의 기틀을 마련하겠다는 것이다. 이를 위해 대 시민 행정서비스 확대, 중소기업과 일자리 지원 강화, 스마트 행정체계 구축으로 원스톱 서비스 확대로 지방분권시대의 모델도시 조성에 기여하겠다고 공약에서 밝혔다.

 

이를 위한 이행방법으로 염태영 당선자는 첫째 지방분권 및 지방행정체제개편에 관한 특별법에 의거한 대통령령 개정을 위한 특례시 지정 필요성 관련 논리 개발 및 실행 전략 수립 특례시 지정 추진 관련 전문가 토론회 및 심포지엄 개최 법규 개정을 통한 기구정원규정 등 조직, 행정상의 특례 확보.

둘째, ‘지방자치법 및 지방세제기본법개정 특례시 지정 필요성과 기대효과 홍보를 통한 시민 공감대 확산 특례시 지정 추진을 위한 전문가, 관련 정치인, 언론 등 여론 조성 강화 지방자치법 및 지방세제기본법 개정을 통한 법적 지위 및 재정특례 확보를 하겠다고 공약에서 그 중요성을 강조했다.

 

염태영 수원시장 당선자는 당선이 확정 된 13일 오후 1030분경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수원시민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했다. 이 인사에서 염태영 당선자는 지난 8년의 성과를 믿고 새로운 4년을 맡겨 준 수원시민들에게 감사를 드린다며 이번 자신의 승리는 수원시민의 승리이고 상식의 승리라고 했다.

 

염태영 수원시장 후보 공보자료  

 

장애복지에도 남다른 관심 쏟는다

 

염태영 당선자는 네거티브와 비방으로 점철된 선거를 시민여러분이 거부하셨습니다. 정책과 미래를 이야기하는 후보를 시민여러분은 선택해 주셨습니다. 시대의 변화를 거부하는 과거와 단절하고 문재인 정부와 함께 평화와 번영의 시대, 더 큰 수원의 시대로 나아가라는 여러분의 명령을 준엄하게 받들겠습니다라고 인사의 말을 전했다.

 

복지에서도 염태영 당선자는 고른 관심을 보였다. 더 큰 수원의 완성, 더 촘촘한 사회안전망으로 중·고교 신입생 무상교복, 고교 무상급식의 실현, 마을 공동체형 온종일 돌봄 체계로 육아부담을 덜어주기, 치매안심센터를 늘려 치매환자와 가족 돌보기, 발달장애인을 위한 생애주기형 돌봄체계 조성 등을 들었다.

 

앞으로 4년 동안 수원시정을 이끌어갈 수원시장으로 당선된 염태영 당선자. 거창한 구호나 해답없는 정치논쟁이 싫다며 나의 정책과 실천은 수원 시민을 더 편하고, 행복하게 하는 것인가?”라는 질문의 답을 찾기 위해 달려온 지난 8년이라고 한다. 더 큰 수원, 수원특례시 완성을 위해 첫발을 내딛는 염태영 수원시장당선자에게 축하의 박수를 보낸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