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일 창룡문 앞 동공원에서 630분부터

 

수원시립예술단과 함께하는 지동 아름다운 노을빛 음악회19일 오후 630분부터 수원화성 창룡문 앞 플라잉수원 승선장 위 동공원에서 열릴 예정이다. 팔달구 지동은 매년 노을빛 음악회를 열고 있는데 첫해인 2012년에는 지동 13통 통장집의 옥상음악회로 시작해 수원제일교회 주차장으로 이어졌다.

 

그런 노을빛 음악회가 창룡문 앞 동공원으로 자리를 옮겨 열리고 있다. 그동안 노을빛 음악회는 지동주민들의 공동체를 함양하는데 일조를 하면서 많은 이야기꺼리를 남기고는 했다. 푸짐한 음식과 주민들의 노래자랑, 다양한 공연이 함께하는 노을빛 음악회는 올해로 6회째를 맞이하고 있으며 규모가 점차 내실있게 진행되고 있다.

 

수원시와 지동주민자치위원회, 지동주민단체협의회 등이 주최, 주관하는 노을빛 음악회는 가을이 무르익어 갈 때 주민들이 한 자리에 모여 각종 공연과 먹거리 장터를 운영하고 있으며 올해는 수원시립교향악단과 시립합창단이 무대를 꾸며 줄 예정으로 예년보다 한결 성대한 잔치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노래자랑에 푸짐한 선물도 마련

 

지동 노을빛 음악회가 푸짐한 먹거리를 마련할 수 있는 것은 바로 지동 관내에 3개 시장이 자리하고 있기 때문이기도 하다. 지동시장(상인회장 최극렬), 미나리광시장(상인회장 이정오), 못골종합시장(상인회장 이충환) 등이 자리하고 있기 때문에 이곳에서 조달하는 먹거리들이 늘 푸짐한 상을 마련할 수 있게 만든다.

 

또한 주민노래자랑 상품도 타 지역과는 다르다. 많은 상품이 주민노래자랑에 출연한 사람들에게 주어진다. 상품도 주민자치위원회를 비롯하여 지역의 인사들이나 각 단체에서 기증을 하기도 한다. 이렇게 다양한 먹거리와 많은 상품이 있다보니 노래자랑을 해도 실력있는 주민들이 참가해 열띤 경쟁을 벌이게 된다.

 

 

이 뿐만이 아니다. 팡룡문 앞 동공원은 소나무가 우거진 곳이다. 노송이 자리하고 있는 이곳에 무대를 마련하기 때문에 화성 상벽과 어우러져 그대로 한 폭의 그림이 된다. 모든 조건을 다 갖추고 있는 축제장이 되는 셈이다. 잔치에 참가하는 주민들이 음식을 차려놓고 여기저기 앉아 음식을 나누다보니 주민들 간 친목도 도모할 수 있다.

 

우리 지동은 딴 곳과는 달리 주민들의 우대감이 높은 곳입니다. 원도심에 오랜 시간 함께 살아오신 분들이라 자연 이웃사촌이 된 곳이죠. 올해 노을빛 음악회는 모두가 함께 즐기는 날이라 생각하시고 함께 동참해 축제를 열면 됩니다. 늘 그렇듯이 저희 지동처럼 공동체가 잘 이루어지는 마을은 찾아보기 어렵죠

 

 

주민이 주인이 되는 마을 지동

 

지동 통친회 통장 한 사람은 지동은 어렵게 살아온 이웃들이기 때문에 그 어느 곳보다 주민들의 우대감이 돈독하다면서 누구라도 찾아오면 반갑게 맞이하겠다고 한다. 그런 따듯한 마음이 있는 곳이기 때문에 지동을 자랑할 것 중 하나가 주민들의 단합이 단연 최고하고 한다. 그런 모든 일을 주민들 스스로가 먼저 나서기 때문에 관민이 가장 단합이 잘 되는 마을 중 한 곳이라는 것이다.

 

주민과 함께하는 마을. 주민이 먼저인 마을이 바로 지동이라는 지돟행정복지센터 박란자 동장의 말처럼 지동은 모든 것을 주민편의 위주로 행하고 있다. 또한 원도심 주민들의 어려움을 발 빠르게 해결하고자 하는 지동행정복지센터 공무원들의 끊임없는 노력이 있어 이번 노을빛 음악회 역시 가대를 하게 만든다.

 

주민이 주인이 되는 마을 지동. 수원화성의 상벽과 소나무가 어우러진 동공원에서 노을이 물들 때 열리는 노을빛 음악회. 올해 음악회는 수원시립예술단과 함께하는 아름다운 축제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