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용인·창원시와 대도시 특례 실현 위한 공동대응 기구 구성

 

수원시와 고양·용인·창원시 등 4100만 대도시가 인구 100만 이상 대도시 특례 실현을 공동과제로 설정하고, 공동대응기구를 구성한다.

수원시를 비롯한 4개 도시는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 회관에서 인구 100만 대도시 특례 실현을 위한 상생 협약을 체결하고, 특례시 실현을 위해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

4개 도시는 공동대응기구인 특례시 추진 기획단을 구성하고, 광역시급 위상에 걸맞은 자치권한·법적지위를 확보하기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또 각 도시의 역량을 최대한 활용하고 공유하기로 했다.

 

실천과제로는 지방자치법 개정으로 특례시 신설 법적지위 확보 광역시급 위상에 걸맞은 행정·자치 권한 확보 중앙부처, 광역·기초정부를 이해시키고 설득해 협력 강화 시민교육, 홍보 활동 전개로 범시민 사회적 분위기 조성 등을 설정했다.

4개 도시 시장은 이날 협약식에서 인구 100만 이상 대도시 특례시 입법화를 위한 공동건의문을 채택했다. 공동건의문은 청와대와 자치분권위원회, 국회, 행정안전부에 전달할 예정이다.

 

4개 도시 시장은 서한 형태의 공동건의문에서 특례시 신설은 인구 100만 이상 대도시를 광역시로 승격하는 부담을 해소할 수 있고, 도시 특성에 맞는 맞춤형 발전에 도움이 될 것이라며 도내 각 시·군의 행·재정 운영에 미치는 영향도 최소화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특례시는 정치적 이유로 지연된 지방분권형 개헌을 앞당기는 마중물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며 인구 100만 이상 대도시의 특례시 입법화로 해당 대도시들이 제 몸에 맞는 옷을 입고 혁신적인 지역 행정 모델을 만들 수 있도록 관심과 지원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이날 상생협약식에는 염태영 수원시장, 이재준 고양시장, 백군기 용인시장, 허성무 창원시장을 비롯해 이주영(자유한국당, 창원 마산합포구) 국회부의장, 정의당 심상정(정의당, 고양갑) 의원, 더불어민주당 백혜련(수원을김영진(수원병유은혜(고양병표창원(용인정) 의원과 4개 시 시의원 등이 참석했다.

염태영 시장은 대도시 특례가 법제화되면 4개 도시 500만 시민이 겪는 역차별을 해소할 수 있고, 100만 대도시는 도시 특성에 맞는 맞춤형 발전을 할 수 있다면서 “4개 도시가 뜻과 지혜를 모아 초대 특례시로 발돋움해 시민의 삶을 바꾸는 지방분권 시대를 함께 열어나가자고 말했다.

 

이날 협약식에 함께한 국회의원들은 “100만 이상 대도시 특례시 실현을 위한 지방자치법 개정안이 조속하게 통과돼 특례시신설을 위한 법적지위가 확보될 수 있도록 모든 역할을 다하겠다고 뜻을 모았다.

특례시는 기초자치단체 지위를 유지하면서 광역시급 위상에 걸맞은 행정·재정 자치 권한을 확보하고, 일반 시와 차별화되는 법적 지위를 부여받는 새로운 지방자치단체 유형이다.

 

특례시가 실현되려면 지방자치법 개정으로 특례시지방자치단체 유형을 신설하고, 법적 지위를 부여해야 한다.

20167월에는 이찬열·김영진 의원이 인구 100만 이상 대도시에 법적 지위 특례시’·‘지정광역시를 부여하는 형태의 지방자치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발의했고, 같은 해 8월에는 김진표 의원이 100만 이상 대도시에 사무·조직·인사교류·재정 특례를 부여하는 지방분권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발의한 바 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