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맞이 반찬에 이불과 생필품까지 전달

 

수원시에서 가장 가슴이 따듯한 마을이 어디냐고 묻는다면 난 팔달구 지동(동장 박란자)’이라고 대답한다. 지동은 주민들과는 관계없이 한 때 안 좋은 인식이 들기도 했지만 정작 지동에 터를 잡고 사는 원주민들은 가장 마음이 따듯한 사람들이다. 지동이 나눔을 실행하는 모습만 보아도 알 수 있다.

 

13, 오전 9시부터 팔달구 세지로 306번길 29-15(지동)에 소재한 수원시방범기동순찰대 팔달구연합지동지대에 10여명의 봉사자들이 모였다. 지동 방범순찰대 대원들이기도 한 이들은 매월 한 달에 2회 지역에 거주하는 노인들에게 반찬을 제공하고 있다. 지동의 반찬봉사는 기동순찰대와 지역사회보장협의체, 부녀회, 지동바르게살기운동협의회 등도 노인공경의 일선에서 봉사를 하고 있다.

 

 

그 중 단연 으뜸인 것은 벌써 수년 째 끊임없이 반찬봉사를 하는 방범기동순찰대다. 자비를 들여 반찬봉사를 하는 이들은 매월 2회에 걸쳐 지역에 거주하는 어려운 어른들에게 정성들여 반찬봉사를 하고 있다. 16일 설 명절을 앞두고 13일 배달에 나설 반찬은 그동안 해오던 반찬과는 다르게 더욱 정성을 담았다고 한다.

 

오늘 반찬은 돼지갈비찜, 소머리국, 물김치, 계란찜, 배추김치 등을 준비했어요. 떡국떡을 같이 드릴 텐데 소머리국에 떡국을 끓여 드시라고 일주일 전부터 준비해 이가 안 좋으신 어른들이 드시기 편하게 준비했어요

 

 

지동의 봉사에는 너와 내가 따로없다

 

반찬준비를 마치고 찬을 한 곳에 쌓으면서 봉사자가 하는 말이다. 지동이 딴 곳과 다른 것은 지동에 오면 누구나 봉사를 한다는 점이다. 수원시에서도 가장 노인인구가 많은 지동은 거리를 걸어도 젊은이나 아이들보다 어른들을 먼저 만난다. 그렇기에 지동행정복지센터도 그만큼 어르신들의 편의를 위해 많은 일을 감당하고 있다.

 

이날 반찬봉사에는 수원중부경찰서 동부파출소 박상수 소장을 비롯해 2명이 반찬봉사를 하는데 힘을 거들었다. 누구나 봉사를 하는 지동이기 때문에 경찰들도 앞 다투어 봉사에 동참하고 있다. 지동이 수원에서 가장 따듯한 사람들이 모여살고 있다는 것은 이런 면에서도 확연히 들어난다.

 

오늘은 특별히 설도 다가오고해서 좀 더 준비했어요. 반찬 외에도 어르신들이 남은 겨울을 따듯하게 날 수 있도록 이불 한 채씩과 생필품선물주머니도 마련했어요. 혼자 외롭게 명절을 보내실 어르신들이 맛있는 음식을 드시고 춥지 않고 따듯하게 보내시라고요

 

 

어려운 환경애서도 정이 넘치는 마을

 

지동이 이렇게 남다른 봉사를 하는 것은 지동이 처한 환경과 무관하지 않다. 지동은 수원화성을 끼고 형성된 마을로 문화재보호구역 내에 자리하고 있어 집이 오래되었어도 증, 개축을 마음대로 할 수 없다. 고도제한에 묶인 지동은 딴 곳처럼 고층아파트 등을 신축할 수 없기 때문이다.

 

이런 환경으로 인해 지동은 자연히 나이가 많은 어르신들이 모여살고 있다. 젊은이들은 대개 아파트 등을 선호하기 때문에 지동을 떠나 외지에 거주하고 지동에는 부모님들이 거주하고 있는 집들이 대부분이기 때문이다. 원도심 어디나 다 그렇듯 지동 역시 다문화가정이나 이주노동자들이 많이 거주하고 있는 것도 그런 이유 때문이다.

 

봉사자들과 어울려 반찬을 비닐봉지에 담아 꼼꼼히 묶고 있는 동부파출소 박상수 소장과 2명의 경찰들. 수원시 어디에서도 찾아볼 수 없는 이런 광경을 만날 수 있는 곳이 바로 지동이다. 그렇기에 지동의 봉사는 너와 내가 없고, 모든 사람들이 봉사를 하면서 가슴 따듯한 이웃의 정을 키우는 곳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