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해외여행 기사는 전에 여행시 매체에 올렸던 기사를 정리한 것입니다. 여행날짜는 글 말미에 기록했으니 착오없으시기 바랍니다.

베트남 관광에서 빼 놓을 수 없는 곳이 바로 땀꾹이다. 땀꾹은 낮은 천연동굴과 가고 오는 길에 깎아지른 듯한 절벽인 바위산이 서 있어 경치가 좋다. 다만 한 가지 알아두어야 할 일은 자칫 함석으로 만들어진 배의 노를 저어야 할지도 모르니 각오를 단단히 하는 것이 좋다.

 

땀꾹을 관람하는 배들은 작은 소형이다. 노를 저어 땀꾹으로 가는데, 적게는 2명 정도, 많게는 4명 정도가 탄다. 순전히 노를 저어가야 하지만, 워낙 많은 관광객들이 줄을 지어 배를 타고 감으로 심심하지는 않다. 땀꾹의 상류로 가다가 보면 아치형 동굴을 몇 개 지나게 된다. 동굴 폭은 10~20m 정도이고 천정은 손을 들면 닿을듯 하다. 그 곳을 빠져나오면 다시 출발을 했던 곳으로 돌아오게 된다.

 

 

 

 

모든 것이 자연 그대로인 베트남은 자연환경과 옛 모습 그대로 가직한 생활풍습, 그런 것들이 자연스럽게 관광자원이 되는 나라이기도 하다. 우리가 탄 배를 젓는 아가씨는 힘이 든 것처럼 보인다. 교대로 노를 젓는다. 땀꾹으로 오가는 배위에서는 누구나 한번쯤은 노를 저어야 한다.

 

돌아오는 길에 들린 사찰. 이곳에 들리니 어린 아이들이 있다. 그런데 머리가 일부분만 남아있다. 이유를 물으니 정식으로 승려가 되기까지는 머리를 이렇게 한쪽만 기른다는 것이다. 예불에 참석하는 아이들은 장난을 치기도 한다. 아직 어린아이들이니 뛰어놀고도 싶을 것이다. 베트남을 여행하게 되면 꼭 한번 땀꾹으로 가는 작은 배에 올라 땀을 흘리며 노를 저어보기를 권한다.(2008, 2, 18)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