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일 수원남문 로데오아트홀 무대에서

 

검무의 유래를 보면 신라(서기 667년경)때 황창랑(黃昌郎)이 지은 것이라고 <동경잡기> ‘풍속조(風俗條)’<문헌비고> 등에 기록되어 있다. 신라의 어린 화랑 황창랑이 8세의 소년으로 백제왕을 척살하고 백제인들에게 피살되었다고 한다. 검무를 빙자해 백제왕의 어전에 나아가 춤을 추다가 백제왕을 시해하고 죽임을 그 죽음을, 신라인들이 슬퍼하여 '소년의 얼굴을 닮은 가면을 만들어 쓰고 칼춤을 춘 것'이 검무가 추어지게 된 유래라는 것이다.

 

하지만 일설에는 이 황창랑의 전설은 백제와의 전쟁 때 백제의 계백 장군에게 피살된 신라 품일 장군(品日將軍)의 아들 관창랑의 역사적 사실을 춤으로 승화시켰다는 설도 전해진다. 이첨은 동서 <관창조(官昌條)>에 보이는 황창은 관창이 잘못 전해진 것이라 했고, 또 이유원(李裕元)의 시에도 관창이 잘못 전해져 황창으로 되었다고 했다.

 

이런 검무는 검기무((劍器舞)’라고도 하는데 관창이 죽은 후 신라 사람들이 나라를 위해 죽어간 관창의 영혼을 위로하기 위해 관창의 가면을 만들어 쓰고 추었다고 했다. 검무는 진주, 통영, 해주, 광주, 평양 등 여러 곳에서 전해지고 있는 춤으로 21일 오후 수원남문 로데오아트홀 무대에서 평안남도 무형문화제 제1호인 평양검무보존회수원지부 창단기념공연이 열렸다.

 

 

천삼백 년의 역사를 지닌 검무

 

검무는 민속연희 등에서 가장 많이 볼 수 있는 칼춤이다. 관창랑에서 유래했다고 보이는 검무는 이미 천삼백 년이 지난 것으로 추정되며 이러한 검무가 각 지방의 문화와 풍토 등에 맞게 변화한 것으로 보인다. 우리 풍속의 특징을 백리부동풍(百里不同風)’이라고 한다. 즉 백리만 떨어져도 풍속과 습속이 다르다는 것이다.

 

지역에 따라 각기 그 춤사위나 형태가 다른 검무는 진주검무 등은 국가지정무형문화재로 지정되어 전승이 되고 있다. 검무는 전립과 전복 · 전대의 복식을 한 4명의 무녀들이 칼을 들고 대무하여 추는 춤으로, 조선 순조 때 궁중정재로 채택하여 오늘날까지 이어지고 있다. 조선시대 각 지방 교방청에서 전승되어 오던 검무는 그 지역의 특색에 맞게 변화되어 전해진 것으로 보인다.

 

검무는 조선조에 들어와 4인이 추었다. <정재홀기>에는 4검무로 되어 있으며, 조선 영조 때 첨수무(尖袖舞)’공막무(公莫舞)’라는 이름이 생겼다. 첨수무는 외연에서 주로 추어졌고 공막무는 여자들이 모인 잔치에서 추는 것으로 용도가 변화한 것이다. 외연용인 첨수무는 무동이, 내연용인 공막무는 기녀인 무녀들이 추었던 것이다. 신윤복의 풍속화첩 쌍검대무에 보면 2명의 기녀가 검무를 추고 있어 4명이던 것이 2명으로 감축된 것으로 보인다.

 

 

많은 춤 섭렵한 이영자 수원지부장

 

21일 남문로데오 청소년공연장 맞은편에 자리한 보존회 사무실 입구에서 평양검무 수원지부 현판식을 거행한 일행은, 자리를 남문로데오아트홀로 옮겨 평양검무 창단 기념공연을 가졌다. 이 자리에는 평양검무 2대보유자 정순임과 3대보유자 임영순도 참석하여 수원지부의 창단을 축하해 주었으며, 송봉수 로데오상인회장과 강희수 상인회 수석부회장, 김한중 전 상인회장 등도 함께 했다.

 

평안남도 무형문화재 제1호 평양검무보존회 이영자 수원지부장은 장정희에게 춤을 사사하기 시작하여 강선영류 태평무, 김숙자류 도살풀이, 최종실 소고춤 등을 두루 섭렵했다. 2015년 평양검무를 사사하기 시작해 2016년 이수 했으며 2017넌 수원지부를 창단하기에 이른다.

 

이영자 지부장은 2006년부터 남문로데오 거리에 소재한 춤사랑이라는 공간에서 한국무용을 교습을 해왔다. 이날 창단공연이 열린 로데오아트홀에는 평소 이영자지부장의 춤을 좋아하는 사람들이 모여 창단공연을 축하해 주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방학 중인 812일부터 26일까지 전통놀이 배우기 한마당열어

 

세상이 급변하면서 우리는 우리의 전래놀이를 잃어버리고 살아간다. 사람들은 우리 전래놀이를 박물관이나 가서 보아야 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 하지만 우리전통놀이는 오랜 세월동안 전해지면서 그 시대에 맞게 변화되어 왔다. 하지만 우리전통놀이가 소중한 문화유산인 것은 그 안에 내재된 내적사고 때문이다.

 

우리 전통놀이는 그것을 연희하는 동안 잠재적으로 그 안에 내재된 (), (), ()’를 스스로 깨우치기도 하고, 잠재적인 기억 속에 남아있어 사람이 세상을 살아나가는데 있어 좋은 자양분이 되고 있다. 우리의 전통이란 그런 점에서 어렸을 때부터 익히고 깨치면서 그 안에 내재된 사고를 익히게 되는 것이다.

 

이런 전통놀이를 여름방학 동안 배울 수 있는 놀이 한마당이 마련되었다. 수원화성박물관(관장 한동민)이 마련한 온 가족이 함께하는 방학특집 - 우리전통놀이 배우기 한마당이 열리게 된 것이다. 아이들이 여름방학 기간 동안인 812일부터 26일까지 주말과 휴일을 이용해 배울 수 있는 전통놀이 한마당은 주말과 휴일 오후 2시부터 4시 반까지 열린다.

 

 

()과 무()는 새의 양 날개와 같다

 

정조대왕은 문무양익(文武兩翼)’이라고 했다. 문과 무가 새의 양 날개와 같다는 뜻이다. 무예를 익힘에 있어 기억해야 할 네 가지가 있으니 첫째는 일담(一膽)으로 담력이 있어야 하고, 둘째는 이력(二力)으로 힘이 있어야 하며, 셋째는 심정(三精)으로 정확해야 하고, 넷째는 사쾌(四快)로 빨라야 한다고 무예도보통지에 기록하고 있다.

 

이와 같은 무예도보통지의 네 가지는 결국 지금을 살아가는 데도 필요한 것으로 여름방학동안 화성박물관에서 행하는 전통놀이 배우기 한마당에서 무에24기와 활쏘기 체험을 통해 스스로 익힐 수 있다. 어린아이 때부터 무예24기 등을 익히면서 1026개의 다양한 동작과 무기를 갖추고 있는 무예보통지의 무예 한 가지를 익히면서 아이들 스스로 자신을 돌아볼 수 있는 시간이 될 것이란 생각이다.

 

그 외에도 집안에서 컴퓨터와 TV등에서 떨어질 줄 모르는 아이들을 위한 각종 놀이도 마련되어 있다. 팽이치기, 윷놀이, 제기차기, 강강술래, 고누놀이, 투호던지기 등. 우리놀이를 하면서 함께 참여한 친구들과 공동체정신을 함양할 수 있고, 무더위로 인해 나태해지기 쉬운 신체를 단련하여 건강한 생활을 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우리놀이의 특성은 공동체와 충효예 정신함양에 있다

 

우리 전통놀이는 그 놀이를 즐기면서 스스로 공동체를 형성하고 남을 위해 자신을 희생할 수 있는 정신을 익히게 된다. 이는 정조대왕의 위민정신에도 부합되는 것으로 우리민속의 모든 놀이문화 속에는 그 안에 공동체 함양과 이웃과의 교류, 스스로 깨우치고 실행으로 이행해 나가는 삶의 기본 틀을 갖고 있다. 하기에 어려서부터 한 가족이 함께 놀이를 즐기면서 가족 간의 화합과 이웃과의 소통도 익힐 수 있다.

 

이번 여름방학을 맞이해 수원화성박물관이 마련한 우리전통놀이 배우기 한마당은 스스로 혼자 놀이를 즐기면서 사고를 일깨울 수 있고 가족 간에 함께 놀이를 즐기면서 가족이라는 공동체를 형성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한동민 수원화성박물관장은 온 가족이 함께 우리 전통문화를 체험함으로써 공동체의 소중함과 가족 사랑을 확인하는 기회가 될 우리전통놀이 배우기 한마당에 시민 여러분의 많은 참여를 바란다고 했다.

 

우리 전통놀이 배우기 한마당 신청은 수원화성박물관 홈페이지(http://hsmuseum.suwon.ne.kr) 전화 031-228-4212로 문의하면 안내를 받을 수 있으며, 신청기간은 717일부터 87일까지이다. 선착순 접수로 조기에 마감될 수 있기 때문에 서둘러 신청하기 바란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대안공간 눈 ‘take over zone’전 열어

 

‘take over zone’은 릴레이경기 중 바턴을 넘겨받는 구간을 뜻하는 말이다. 한국과 독일에서 활동 중인 젊은 작가 3인이 참여하는 전시인 ‘take over zone’이 팔달구 북수동 소재 대안공간 눈의 제1전시실과 2전시실에서 727일까지 열리고 있다. 이번 전시는 세 작가의 독창적인 개인작업과 릴레이 형식의 공동작업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작가들은 다년간 서로의 관심사, 작업내용, 대상에 대한 관점, 추구하는 이상과 가치관에 대한 대화를 나누며, 이번 기회를 통해 그간의 교류를 프로젝트로 진행했다고 한다.

 

전미현, 최은철, 루카스타인 세 사람이 함께 고민하고 교류해 준비한 이번 전시는 세 작가의 작품을 한 자리에서 볼 수 있다는 점도 눈길을 끌지만, 각각 개성이 뚜렷한 젊은 작가들이 한 자리에 모였다는 것에 호기심이 발동해 비가 쏟아지는 9일 오후 대안공간 눈 전시실을 찾았다. 쏟아지는 비로 전시실에 관람객은 만날 수 없었지만 혼자 조용히 작품을 감상하면서 나름대로의 상상력을 발휘할 수 있었다는 점도 괜찮은 듯하다.

 

 

세 사람의 개상 강한 작가들

 

작가 전미현은 한양대학교에서 금속디자인을 전공했다. 2008 - 2013년 독일로 간 전미현 작가는 Alanus University of Arts and social sciences에서 안드레아스 라이헬, 우베 바텐베르크 교수 등에게 사사했다. 2013년 독일 Alanus University of Arts and social sciences회화 전공을 학사졸업한 전미현은 2016‘say goodbye like dance time’ - 탑골미술관(서울)에서 개인전을 가졌다.

 

작가 최은철은 단국대학교 서양학과를 졸업했으며 Alanus University of Arts and social sciences에서 안드레아스 라이헬, 우베 바텐베르크 교수 등에게 사사한 후 2013년 독일 Alanus University of Arts and social sciences 회화전공으로 석사 졸업했다. 작가 최은철은 독일 본에서 2016년 개인전을 열었다.

 

작가 루카스 타인은 2010 - 2011년 독일 Alanus University of Arts and social sciences에서 안드레아스 라이헬 마이스터 쉴러 교수 등에게 사사했다. 그동안 독일 본, 퀼른, 네터스하임 등에서 6회의 개인전을 가졌다.

 

 

작가노트에서 밝힌 작품성향

 

전시공간을 들어서면 입구서부터 전미현의 작품이 먼저 눈에 들어온다. 전미현은 주로 작품의 소재로 사용하는 실과 밧줄 등의 일상적인 소재가 특별해지는 작업을 각각 나 그리고 관계’, ‘나와 관계 그리고 상대 방또는 관계의 시작등 다양한 내용을 갖고 있다고 설명하고 있다.

 

최은철 작가의 드로잉 화법은 보통 비유와 은유를 통해서 이루어진다. 특별히 무리(다수가 모인 한 집단)’로 비유한 최 작가는 인간과 새는 사회적, 진화적 관점으로 볼 때 몰려다니는 무리적 생활 습성과 메가 시티(Megacity: 핵심도시를 중심으로 일일 생활이 가능하도록 기능적으로 연결된 대도시권)에 몰리고 떼 지어 엉켜 있는 형태에 관한 고찰의 반영이라는 것이다.

 

루카스 타인 작가의 설치 작업은 회화 작업을 개진시켜 발전한 것으로 밀접한 상관관계의 모티브를 가지고 있다고 한다. 자연에서 채집하거나 혹은 개인이 수집한 대상들을 진열, “아카이브식의 설치 방식을 따르고 있다는 것이다. 작가에게 있어서 아카이브란 뮤지움을 상징하며 최종적인 종착지로서 동경이 되는 장소라고 한다.

 

대안공간 눈의 1, 2전시실에서 만날 수 있는 작품들은 각각 작가들의 작품과 둘, 혹은 셋이 함께 이루어낸 것들도 있다. 전시실 화면에는 작가들이 작업을 하는 모습을 영상으로 만날 수 있다. 굵은 빗줄기가 쏟아지는 날 찾아간 대안공간 눈. 작품과 영상속의 음향, 그리고 빗소리가 함께 어우러져 또 다른 작품 하나를 만들어내고 있다. 27일까지 계속되는 ‘take over zone’을 찾아가 보기를 권유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작가 조정은의 레디메이드 인 다실바전을 보다

 

내가 미술전을 찾아다니는 곳은 몇 곳이 정해져 있다. 그 중 한곳이 바로 북수동에 소재한 대안공간 눈이다. 그 외에도 수원미술전시관, 남창동 임아트갤러리, 남문로데오거리 전시관과 팔달구청 복도 갤러리 등이다. 수원미술전시관은 1층 단체전과 2층 개인전을 함께 만날 수 있어 한 달에 한 번 정도 찾아간다.

 

그 중 가장 많이 들리는 곳이 바로 대안공간 눈이다. 이곳을 가면 젊은 작가들을 만날 수 있다. 운이 좋으면 그들과 차 한 잔을 나누면서 잘 모르는 미술에 관한 설명을 들을 수도 있고, 옆 전시실에 전시된 작품까지 안내를 받을 수 있다. 그야말로 일거양득이란 생각이다. 많이 보고 많이 듣다보면 언젠가는 그림을 보는 눈이 뜨일 것이란 기대 때문이다.

 

예술은 일맥상통한다고 하지만 난 그 말에 가끔 의구심을 품고는 한다. 내 경우 전혀 그렇지 않기 때문이다. 많이 듣고 많이 보아도 감이 잡히지 않는 부문이 많기 때문이다. 그래서 무조건 찾아가 오래도록 관찰을 하고 새로운 것을 찾아보기도 한다. 그렇게 노력을 해도 보는 눈이 달라지는 것은 없지만 말이다.

 

 

사라진다는 것은 무언가가 된다는 것이다

 

27일 오후, 행궁동에 일이 있어 들렸다가 북수동에 소재한 대안공간 눈을 찾아갔다. 길가에 몇 명의 여성들이 전시된 작품을 보고 이야기를 하고 있다. 아마 길가에 폐품을 이용해 만든 작품에 대해 이야기를 하는 듯하다. 전시공간을 한 바퀴 돌아 <나만의 방>으로 나왔더니 작가가 인사를 한다.

 

전에도 제 작품 전시회 때 오셨는데 또 오셨네요?”

, 그랬나요?”

 

가끔은 이런 일이 있기도 하다. 워낙 전시공간을 찾아다니는 것을 좋아하다보니 작가들을 또 다시 만나는 일이 생기기도 한다. 대안공간 눈의 나만의 공간은 2평 정도의 좁은 전시공간이다. 그 안에 몇 점 안되는 작품을 전시한다. 내가 이 공간을 좋아하는 것은 복잡하게 많은 생각을 하지 않아도 좋지만, 그보다는 이 좁은 공간에 작가가 작품을 소개할 수 있다면 상당히 수준 있는 젊은 작가라는 생각이 들기 때문이다.

 

많은 작품을 보여주는 넓은 전시실에는 다양한 작품을 전시할 수 있기 때문에 이것저것 보여줄 수 있다. 하지만 이 좁은 공간에 작품을 전시하면서 관객들의 마음을 움직이기라 쉬운 일이 아니다. 작품 몇 점으로 보는 관객들의 마음을 움직인다는 것이 얼마나 어려운 일인가? 그래서 난 이 공간에 전시가 된 작품을 빠트리지 않고 돌아본다.

 

 

운 좋게 작가를 만나고 대화도 나누다

 

레디메이드 인 다실바전을 열고 있는 조정은 작가는 2012년 동국대학교 예술대학 미술학부 서양학과를 졸업했다. 그동안 4회의 개인전을 가졌는데 처음엔 서울에서 그리고 이번을 포함해 세 번은 수원에서 가졌다. 자기만의 방에서 하는 전시는 29일까지 계속된다. ‘레디메이드 인 다실바전은 행궁동 다실바의상실 사장의 오브제에 영감을 받아 쓰임새를 잃어버리거나 사라져가는 기성품(Ready-made)을 예술로 다시 만든 작품들이다.

 

다실바 의상실 사장님이 쓰임새의 생명을 다한 것 들을 갖고 작품을 만들어 길에 전시한 것을 보고 영감을 받아 작품으로 승화시켰어요. 사라져가는 사물이나 공간을 볼 때마다 나도 언젠가는 사라진다는 생각이 들었기 때문이죠. 그 때부터 주변에 사라져가는 것들을 그리기 시작했어요

 

 

조정은 작가가 작품을 하나하나 설명하는 이야기를 들으면서 절로 고개가 끄덕여진다. 검은 비닐봉투와 집게 등도 훌륭한 작품이 된다. “이 아래 전시된 작품의 퉁은 예전에 간장통으로 사용했던 것이라고 해요수십 년 전에 사용되었던 간장통도 훌륭하게 작품으로 다시 태어났다. 하기에 조정은 작가는 사라지는 것이 아니라 다시 만들어진다고 생각했다는 것이다.

 

시들어버린 꽃이 거름이 되어 또 다시 꽃을 피우는 것처럼, 사라진다는 것은 동시에 다른 무엇인가가 된다는 것이다. 조정은 작가는 제 작업은 사라짐을 받아들이는 것입니다라고 한다. 작가의 작품을 둘러보고 설명을 들으며 불가의 윤회(輪回)’가 생각난다. 세상에 사라지는 것은 없기 때문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보호수 100선 중 으뜸인 느티나무 주변에서

 

수원시 영통구 영통동 1047-3에는 수령 530년이 지난 느티나무가 한 그루 서 있다. 영통 단오 어린이 공원에 자리하고 있는 이 느티나무는, 19821015일 수원-11 보호수로 지정이 되었다. 넓은 차도를 지나면서 바라다 보이는 이 나무는 멀리서보아도 그 나무의 모습에 위압감을 느낄 정도이다.

 

가슴높이의 둘레는 5.1m에 높이가 23m에 달하는 이 느티나무는 지역에서 자랑을 하는 나무이기도 하다. 매년 단오 때를 맞아 이 나무 앞에서는 청명 단오제를 지내기도 한다. 그만큼 이 나무는 모양이 좋고 잘 자라고 있다. 가끔은 이렇게 생육이 좋은 나무가 왜 도 지정 기념물이나 국가지정 천연기념물로 지정을 받지 못했는지 안타까울 때가 있다.

 

27일 아침부터 영통구 어린이공원 내에 식재되어 있는 느티나무 주변에 많은 사람들이 모여들었다. 이 나무에서 영통 청명 단오제가 열렸기 때문이다. 나무 주변에는 부스에 각종 즐길 수 있는 먹거리와 즐길거리, 지역 특산품 등이 나열되어 있고, 느티나무 앞 제상에는 제물을 차리고 사람들이 제를 지낼 준비를 하고 있다.

 

 

우리 4대 명절 중 하나 단오(端午)

 

음력 55일을 단오라고 한다. 단오절은 설날과 추석, 한식과 함께 우리나라 4대 명절 중 한 날이다. 단오는 천중절(天中節), 중오절(重五節), 단양(端陽)이라고도 하는데 이 날은 양수가 겹치는 날로 가장 양의 기운이 강한 날이라고 한다. 단오를 수릿날이라고도 하는데 여기서 말하는 수리란 수레의 바퀴를 뜻하는 것으로 농경사회인 우리나라에서는 수레의 중요성 때문에 붙여진 명칭으로 추정한다.

 

경도잡지(京都雜誌)’에는 단오를 술의일(戌衣日)’이라고도 불렀는데 술의는 우리 발음으로 수레의 뜻이고, 이날 속가에서는 쑥잎을 찧어서 팥가루를 넣고 푸른빛이 돌게하여 수레바퀴 모양으로 둥글게 떡을 만들어 먹었기 때문에 붙여진 이름이라고 했다. ‘동국세시기(東國歲時記)’에도 이와 같은 내용이 전한다.

 

 

단오가 되면 사람들은 창포에 머리를 감는다. 창포를 뿌리채 뽑아다가 삶아 그 물에 머리를 감는데, 엣말에 여자는 숱이 많고 채가 길고 윤기가 있어야 한다고 했기 때문에 창포물에 머리를 감으면 머리카락이 윤기가 흐른다고 한다. 또한 창포 뿌리로 비녀를 만들어 수()자나 복(0자를 새기고 끝에 연지를 발라 사용했는데 이를 단오장(端午粧)’이라고 했다.

 

이 외에도 단오날이 되면 사람들은 그네를 뛰고 남지들은 씨름을 했다. 또한 천중부적(天中符籍)’이라고 하여 붉은 주사로 오월 오일 천중지절에 위로는 천록을 얻고 아래로 지복을 얻는다라는 내용을 적어 문 위에 붙이는데 104가지의 모든 병이나 나쁜 기운이 사라지기를 바라는 의미였다.

 

 

전국 최고 보호수에서 단오제 열어

 

염태영 수원시장은 인사말을 통해 영통구 어린이 공원에 자리하고 있는 이 느티나무가 전국의 보호수 14000여 그루 중에서 가장 아름다운 100그루에 선정이 되었고, 100그루 중에서도 가장 으뜸인 나무로 선정되었디면서 영통은 이번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기획자문위원회 위원장에 영통출신 김진표 의원이 선정됐고, 그 대변인에는 역시 영통출신 박광온 위원이 선정되었기 때문에 이번 정부의 중요 요직을 영통출신 의원들이 맡았다고 했다.

 

염 시장은 잎으로 5년 동안 우리나라 국정기획을 맡을 두 분이 영통출신이므로 임기 동안 지역에서 중요한 일을 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했다. 이날 행사는 오전 7시부터 산신제를 올리기 시작해, 9시부터 식전행사, 10시부터는 느티나무에서 행해지는 단오제 행사로 이어졌다. 유교식으로 치러진 단오제는 올해로 12회째 맞고 있다.

 

이날 초헌관에는 이상훈 영통구청장이 맡았으며, 아헌관에는 박광온 의원이 맡아 진행했다. 영통지역 주민들의 무병장수와 무사함을 기원하던 영통 청명 단오제. 주민들의 화합과 자긍심을 고취하는 행사로 자리를 잡은 이 제의식이 앞으로도 영원히 지속되기를 바란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