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물 삼층석탑과 보물 영산전을 돌아보다

 

양산시 하북면에 소재한 통도사를 흔히 불지종가국지대찰 영축총림 통도사라고 칭한다. 구만큼 사세(寺勢)가 대단하다는 말이다. 통도사에는 국보와 보물, 그리고 많은 지정 문화재들이 있다. 통도사는 흔히 상로전, 중로전, 하로전으로 구분하는데 입구인 일주문부터가 하로전에 해당한다.

 

하로전은 보물 제1826호인 영산전, 보물 제1471호 삼층석탑, 경남 유형문화재 재197호 약사전, 경남 유형문화재 194호 극락보전, 경남 유형문화재 제250호 천왕문과 일주문, 호혈석 등이 이 하로전에 속해있다. 그 중 보물 삼층석탑 뒤편으로는 보물 영산전이 자리하고 있다. 삼층석탑은 통일신라 때 작품으로 보이며 영산전은 하로전의 중심 건물이다.

 

영산전은 숙종 39년인 1713년 봄에 화재로 인해 영산전과 천왕문이 소실되었는데 이듬해인 171433명의 목수와 천오 등 15명의 화승이 참여하여 중건하였다고 전하고 있다. 암막새 명문에는 강희 53甲年1714년이라는 기록으로 보아 영산전이 화재로 인해 소실되었던 것을 1714년 복원하였음을 뒷받침하고 있다.

 

 

실내벽화도 보물로 지정되어 있는 영산전

 

영산전은 정면 3, 측면 3칸의 다포계 맞배지붕 형식이다. 기단의 정면 중앙과 양 측면 앞쪽에는 계단이 놓여 있고 창호는 정면과 배면에만 두고 양 측면은 창호 없이 벽으로 폐쇄하였다. 정면에는 매칸 사분합 정자살문을 두고 배면에는 두 짝의 띠살문으로 달아냈다. 공포는 정면은 각 칸마다 3구를 배치하고 있으나 배면에는 2구가 놓은 것이 영산전의 특징적이다.

 

통도사 영산전과 같이 정면 각 칸에 3구씩의 공포를 두는 것은 매우 드문 사례이다. 통도사의 많은 전각들은 단청이 거의 지워져 있다. 오랜 시간동안 단청을 입히지 않았기 때문이다. 영산전의 단청은 1715년에 총안스님이 단청을 시작해 1716년에 모든 공사를 마무리 지었다고 한다. 이런 기록으로 보면 영산전의 단청은 300년 전에 한번 올렸을 뿐이다.

 

단청이 퇴색하여 맨 건축목자재의 질감이 그대로 드러나 있는 영산전. 이렇게 단청이 지워진 것이 오히려 통도사를 더 고풍스럽고 무게있게 만들고 있다. 실내촬영을 금지한다는 안내판 때문에 실내에도 보물로 지정된 52점의 벽화(보물 제1711) 등이 있지만 촬영을 하지 않았다. 문화재는 누군가가 아니라 모두가 보존에 최선을 다해야 하기 때문이다.

 

 

신라 말의 삼층석탑은 보물 제1471호로 지정

 

영산전 앞에 놓인 보물 제1471호 삼층석탑은 원래 자리에서 1.5m 정도 이동을 했다. 이는 삼층석탑을 에워싸듯 놓인 영산전과 약사전, 극락전의 중심축에 맞추기 위함이라고 한다. 통일 신라의 작품으로 일려진 삼층석탑은 2층의 기단을 세우고 그 위에 삼층의 탑신을 올린 형태로 1987년 해체 수리 당시 자리를 옮겼다고 한다.

 

지난 1128. 벌써 통도사흫 다녀온 지 10일 가까이 지났다. 통도사를 찾아간 날은 휴일이라 그런지 많은 사람들이 탑 주변으로 몰려들어 사진촬영을 하기가 난감하다. 그렇다고 관람을 하거나 동행한 가족이나 지인들과 사진촬영을 하고 있는데 비켜달라고 할 수도 없다. 짧은 시간에 촬영할 곳은 많은데 무작정 기다리고 있을 수도 없는 노릇이다. 순간순간 사람들이 삼층석탑 주변에서 떨어졌을 때 급하게 사진을 찍을 수밖에 없다.

 

 

내가 사진작가라면 도저히 찍을 수 없는 분위기거나 아니면 사람들과 어우러진 탑을 촬영했을 것이다. 하지만 난 사진작가가 아니기 때문에 탑의 온전한 형태만 전달하면 된다는 생각이다. 모든 문화재를 촬영할 때 항상 갖고 있는 생각이 한 부분씩이라도 더 자세히 소개를 하야한다고 늘 생각하고 있기 때문이다.

 

보물 제1471호인 통도사 삼층석탑은 일반적인 석탑의 형태이다. 이 석탑을 신라 말이나 고려 초에 조형한 작품으로 보는 까닭은 석탑의 형태는 신라말기의 보편적인 탑 형식으로 조성을 했는데 기단석에 안상이 조각되어 있다는 점이다. 안상은 흔히 고려조의 탑에 나타나는 형식이기 때문이다.

 

석탑의 몸돌과 옥개석은 모두 한 장씩의 돌로 조형을 했으며 옥개석의 받침은 각층마다 4단으로 조성하였다. 천년이 지난 세월을 자리를 지키고 있는 통도사 삼층석탑. 그 앞에 서서 두 손을 모은 까닭은 국정농단으로 망가져버린 이 나라가 바로 서기를 바라는 간절함 때문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경북 포항시 북구 송라면 보경로 523 (중산리) 보경사 경내에는 고려시대 5층 석탑 한 기가 자리하고 있다. 이 탑은 보경사 적광전 앞에 서 있기 때문에 금당탑이라고 부른다. 높이 약 5m 정도의 오층석탑은 경상북도 유형문화재 제203호로 지정이 되어있으며, 고려 현종 14년인 1023년에 건립하였다.

 

보경사는 내연산에 자리하고 있으며 602년 진나라에서 유학하고 돌아온 신라 지명법사가 진평왕에게 '동해안 명산에서 명당을 찾아 자신이 진나라의 도인에게 받은 팔명보경을 묻고 그 위에 불당을 세우면 왜구의 침입을 막고 이웃 나라의 침입도 받지 않으며 삼국을 통일할 것'이라고 하였다.

 

이에 진평왕이 지명법사와 함께 내연산 아래에 있는 큰 못에 팔면보경을 묻고 못을 메워 금당을 건립하고 보경사라고 했다. 경내에는 보경사원진국사비(보물 252)와 보경사부도(보물 430)가 있으며, 조선 숙종의 친필 각판 및 5층석탑 등이 있다.

 

 

 

 

단아한 보경사 오층석탑

 

고려시대 탑의 특징은 화려하지 않다. 단아한 모습으로 석재를 올려 탑을 쌓는 것이 특징이다. 보경사 오층석탑 역시 탑이 단아하다. <보경사 금당탑기>에 보면 도인(道人) 각인(覺人), 문원(文遠) 등이 고려 현종 14년이 건립하였다고 기록하고 있다. 보경사 오층석탑은 지대석 위에 기단을 놓고 그 위에 오층석탑을 쌓았다.

 

 

보경사를 찾아간 날은 날이 잔뜩 흐려 금방이라도 비가 뿌릴 것 같은 날 오후였다. 일주문을 지나 사천왕문을 들어서니 늘어선 전각들이 눈에 들어온다. 먼저 대웅전에 들려 잠시 숨을 고른 후에 절 경내를 한 바퀴 돌아보았다. 입구에서부터 늘어선 소나무 향이 짙게 드리운 것이 곧 비가 내릴 모양이다.

 

멀리까지 나갔으니 길을 재촉하야만 했다. 날이 흐려 금방이라도 어두움이 내리 깔린 것만 같은 날이기 때문이다. 먼저 보물 252호인 보경사 원진국사비를 촬영하고 난 뒤,오층석탑 앞에서 잠시 머리를 숙인다. 절을 찾아다니면서 문화재 답사를 하다가 보면 이렇게 귀한 문화재 앞에서면 절로 머리가 숙여지고는 한다.

 

 

 

 

중간에 보충이 된 보경사 오층석탑

 

보경사 오층석탑은 아래에 4매의 지대석을 놓았다. 그 위에 기단을 올렸는데 기단 받침은 새로 보충이 된 것이라고 한다. 그래서인가 석재의 색이 다르다. 기단의 면석은 4매로 남쪽과 북쪽의 2개의 면석이 동서면석 사이에 끼여져 있다. 동서 면석 역시 새롭게 조형한 것이다.

 

1976년 이 오층석탑을 보수하였는데, 보수할 당시 기단과 4, 5층의 몸돌, 그리고 5층 지붕돌 등이 새로 보충이 되었다고 한다. 보경사 오층석탑은 비례가 잘 맞아 안정감이 있다. 높이가 5m에 달하는 석탑치고는 균형이 제대로 잡혀있는 형태이다. 1층 몸돌에는 잠을통이 새겨져 있는 모습이 보인다.

 

오층석탑은 그리 화려하지는 않지만 균형이 잘 맞고 단아한 형태로 서 있어 안정감이 있다. 만일 이 오층석탑이 제대로 보존이 되었었다고 하면 수준급의 석탑일 것이라는 생각을 한다. 석탑의 층 받침은 3단으로 되어 있으며, 머릿돌의 처마는 약간 위로 치켜져 있다.

 

문화재는 소중한 유산이다. 그것이 어느 시대이건, 어느 종목에 해당하는가는 중요하지 않다. 그 문화재 하나가 그 자리에서 천년세월을 지키고 있다는 것이 더욱 소중하단 생각이다. 보경사 오층석탑 역시 중간에 보수를 해서 지금에 이르고 있지만, 우리의 소중한 문화재임에 틀림없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화성시 송상동 188에 소재한 용주사는 신라 문성왕 16년인 854년에 창건된 갈양사로써, 청정도량이었으나 병자호란 때 소실된 후 폐사가 되었다. 그 후 조선조 제22대 임금인 정조가 아버지 사도세자의 능을 화산으로 옮기면서 절을 다시 일으켜 원찰로 삼았다.

 

조선전기에는 고려의 전통을 이어 왕이나 왕실의 무덤을 수호하고 죽은 사람의 명복을 빌기 위한 사찰이 간혹 세워지기도 하였으나, 하지만 조선후기에 와서 사림세력이 국권을 흔들면서 왕실에서의 사찰건립이 쉽지 않았다. 용주사를 마지막으로 하여 조선왕조에서의 왕실의 원찰은 더 이상 세워지지 못했으며, 이처럼 사회적 여건이 좋지 못하던 시대에 거대한 왕실의 원찰이 세워지게 되었던 연유는 정조의 지극한 효성 때문이다.

 

 

현륭원을 수호하던 용주사

 

용주사는 사도세자의 무덤인 현륭원을 수호하고, 그의 명복을 비는 것이 가장 중요한 기능 중에 하나였다다. 용주사는 창건이후 지금까지 가람의 구조가 크게 변모되지 않고, 창건당시의 상량문을 비롯하여 발원문등 용주사의 창건과 관련된 문헌 자료들이 많이 남아 있는 편이다

 

용주사 매표소를 지나 경내로 들어가다가 보면 홍살문이 보인다. 원래 사찰에는 홍살문을 세우지 않지만, 이곳은 현륭원을 지키는 사도세자의 원찰이기 때문에 홍살문을 세운 것으로 보인다. 이 홍살문을 바라보고 좌측으로 효행박물관이 자리하고 있다. 효행박물관 앞에는 경기도 유형문화재 제212호인 오층석탑이 자리한다.

 

 

용주사에는 두 기의 오층석탑이 있다. 사람들은 간혹 천보루 앞에 서 있는 높이 4m의 오층석탑을 유형문화재로 잘못 알고 소개를 하기도 한다. 하지만 문화재로 지정이 된 오층석탑은 높이 4.5m의 이 화강암으로 조성한 고려시대의 석탑이다.

 

위패형 제액을 마련한 특이한 오층석탑

 

효행박물관 앞에 서 있는 이 오층석탑은 간략화 된 기단부와, 탑신부의 탑신석과 옥개석 등의 양식과 치석 수법을 볼 때 고려시대에 건립된 것으로 추정된다. 다만 이 석탑의 기단부 면석부에 위패형 제액을 마련한 점은 드문 예에 속한다. 이 오층석탑은 딴 곳에서 옮겨온 것으로 전해진다.

 

이 오층석탑은 일반적인 석탑과는 차이가 난다. 오층의 지붕돌인 옥개석과 상륜부를 하나의 돌로 조성한 점이나, 처마가 수직으로 처리되었다는 점이다. 몸돌과 지붕돌을 각각 일석으로 조성한 것은 여느 탑과 다름이 없으나 1층 몸돌에는 문비가 새겨져 있다. 1. 2. 3층의 머릿돌의 옥개받침은 4단이나, 4층은 2단으로 이루어져 있다.

 

 

제일 밑에는 지대석을 놓고 그 위에 하대석을 놓았다. 지대석에는 사방에 귀꽃모양의 인상을 3구씩 새겨놓았다. 그리고 그 위에 올린 기단면석에는 위패형의 사각을 모각하였다. 부분적으로 훼손이 된 곳은 있지만, 고려시대의 석탑 중에서도 보기 힘든 형태로 조성하였다.

 

용주사를 찾아가 가장 먼저 만나게 된 오층석탑. 그 탑 앞에 서서 잠시 머리를 숙인다. 세상의 온갖 추악한 무리들을 벌하시고, 선한 사람들이 제발 마음 편하게 사는 날이 하루빨리 돌아오기를.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속초시 설악동 켄싱턴 호텔 길 건너편에 보면 장엄한 탑이 1기가 서 있다. 속초시내에서 신흥사를 올라가는 길 좌측에 서 있는 이 삼층석탑은, 보물 제443호인 향성사지 삼층석탑이다. 전형적인 통일신라시대의 탑의 모습을 하고 있는 이 탑은, 상륜부는 없어졌으나 그 모습이 웅장하고 잘 보존이 되어 있다.

 

8매의 돌로 구성된 지대석은 하단까지 지표에 노출되어 있고, 그 위에는 높직한 괴임대와 같이 4매의 장대석으로 결구된 기대를 마련하여 하층기단 면석을 받치고 있다. 하층기단면석은 대소 8매의 장방형석재로 이루어졌는데, 각 면마다 양우주와 중앙의 탱주가 돋을새김 되어 있다. 그 위의 갑석은 5매의 판석으로 덮였는데, 그 상면은 현저하게 경사를 이루었다.

 

자장이 창건한 향성사

 

신흥사사적에 의하면 향성사는 신라 고승 자장이, 진덕여왕 6년인 652년에 건립했다고 전해지는 신흥사의 전신이다. 지금은 신흥사가 뒤로 물러나 있지만, 이 삼층삭탑이 있는 자리로 보아 이곳까지 향성성의 가람이 형성되어 있었던 것 같다. 처음으로 해체보수를 할 때, 3층 탑신석 중앙에서 사리구멍이 발견되었으나 유물은 발견되지 않았다고 한다. 전체 높이가 4, 33m에 이르는 장엄한 탑이지만, 전체적으로는 간결한 아름다움을 지니고 있다.

 

설악을 뒤로하고 수 백 년은 족히 넘었을 노송을 곁에 둔 삼층석탑, 그동안 이곳을 몇 번이나 지나쳤는데도 보지 못했을까? 아마 그동안은 나와 인연이 없었나보다. 나뭇가지 사이로 비치는 빛이 탑에 아른거리는데, 천년 그 자리에 서 있는 탑은 말없이 지나는 차들의 소음을 듣고 서 있다.

 

뒤편으로 흐르는 계곡의 물과, 그 너머에 있는 설악. 예전 같으면 그 탑의 자리에 서는 것만으로도, 대단한 불심이 일었을 것만 같다. 지난 시간 천년, 앞으로 또 수많은 시간을 자리를 지키고 있을 이 탑을 보면서 마음속으로 간구를 한다. 다시는 이 많은 문화재들이 수난을 당하지 않았으면 하고.

 

 

이 향성사지 석탑을 처음으로 해체 보수할 때 3층 탑신석 중앙에서 사리공이 발견이 되었지만 내용물은 없었다고 한다. 전국에 산재한 수많은 석탑과 석불 안에 있던 내용물은 도대체 어디로 간 것일까? 문화재는 민족이 정신을 계승하는데 있어 반드시 필요한 것이다. 그런 소중한 문화재를 우리는 그동안 너무 홀대해 왔다는 생각이다.

 

문화재보존 제대로 이루어져야

 

문화재를 제대로 간수하지 못하는 것은 지금도 다를 바가 없다. 나라에서 국보나 보물 등으로 지정을 해서 보존을 하고 있거나, 사찰 경내에 있어 보존을 하는 문화재들은 그나마 나은편이다. 들이나 산 등에 산재한 문화재들은 아무래도 사람들의 손을 탈 수밖에 없다. 며칠전 뉴스에서 모 지방의 문화재지킴이들이 문화재를 도굴해 팔았다는 소식을 들었다.

 

결국 문화재를 도둑놈들에게 맡겨놓은 꼴이 되었으니 얼마나 우스꽝스러운 일인가? 그 정도로 우리는 문화재 보존에 대해서 불감증을 앓고 있는 나라라는 생각이 든다. 자손들에게 물려주어야 할 소중한 문화재. 향성사지 3층 석탑 앞에서 머리를 숙이는 것은, 나 자신도 그런 문화재 보존에 대해서 제 할 일을 다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전라남도 순천시 낙안면은 옛 역사를 한 눈에 볼 수 있는 낙안읍성이 있다. 낙안면은 백제시대에 분차 또는 분사군이었으며, 통일신라 제35대 경덕왕 때는 분령군이라 불렀다. 고려 때에 들어서 낙안 또는 양악으로 칭하여 나주에 속해 있으면서, 1172년인 고려 명종 2년 에 감무를 두고 그 후에 지주사가 되어 군으로 승격되었다.

 

1515년인 조선조 중종 10년에는 고을에 불륜한 일이 일어나 현으로 강등되었다가, 1575년인 선조 8년에 복구되어 낙안군이라 하였다. 1908년인 융희 2년에 낙안군이 폐지됨에 따라 읍내면이라 칭하여 순천군에 편입되었다. 그 후 191441일 군면 폐합에 따라 내서면 20개리와 동상면의 교촌, 이동일부와 보성군 고상면의 지동리 일부를 병합하여 낙안면이라 칭했다.

 

금전산에 금둔사가 있었다

 

순천시 낙안면 상송리 산2-1에 소재하고 있는 금둔사. 현재의 금둔사는 과거 이곳에 있던 금둔사와는 별개의 사찰이다. 이 금둔사 일주문을 들어서 절 경내를 행하다가 우측 산 밑에 보면 보물 제945호인 순천 금둔사지 삼층석탑이 자리하고 있다. 낙안면 소재지에서 북으로 약 2km 떨어진 금전산의 무너진 절터에 자리하고 있는 탑이다.

 

 

동국여지승람에는 금전산에 금둔사가 있다라는 기록이 있어, 이 절터를 금둔사라고 추정하고 있으며, 현재는 조그마한 사찰이 지어져 금둔사의 명맥을 잇고 있다. 낙안읍성을 돌아보고 난 뒤 찾아간 금둔사지. 옛 절터에는 삼층석탑과 석불입상이 이 곳이 예전 금전산 금둔사지였음을 알려주고 있다.

 

돋을새김한 팔부중상이 압권

 

금둔사지 삼층석탑은 2단의 기단위에 3층의 탑신을 올린 모습이다. 아래층 기단에는 양우주와 가운데 기둥 모양인 탱주를 본떠 새기고, 위층 기단에는 기둥과 8부중상을 돋을새김 하였다. 탑신은 몸돌과 지붕돌이 각각 한 개의 돌로 되어 있으며, 몸돌에는 모서리마다 기둥을 새겼다.

 

 

특히 1층 몸돌의 앞뒷면에는 자물쇠가 달린 문짝을, 양 옆면에는 불상을 향하여 다과를 공양하는 공양보살상을 새겨 놓았다. 지붕돌인 옥개석은 밑면의 받침이 5단씩이고, 처마는 평평한 편이다. 낙수면은 완만하게 경사가 지다가 끄트머리 네 귀퉁이에서 힘차게 치켜 올려져 있다.

 

이 금둔사지 삼층석탑은 통일신라시대의 전형적인 석탑양식을 갖추고 있어, 9세기경에 조성된 것으로 추측된다. 1층 몸돌에 공양상이 새겨져 있는 점은 특이한 예이며, 각 부의 비례도 좋고 조각수법이 세련된 석탑이다. 탑의 뒤편에는 절개지 연의 앞에 석불입상이 서 있는데, 이들은 서로 연관된 의미를 지니고 있을 것으로 보인다.

 

 

엣 금둔사는 어떤 절이었을까?

 

동국여지승람에 소개가 되어있다는 금전산의 금둔사. 지금 절이 들어서 있는 금둔사의 모습이나. 석불입상과 삼층석탑의 자리 등으로 보아서 옛 금둔사도 큰 절은 아니었을 것으로 보인다. 그만한 가람이 들어서기에는 장소가 협소한 듯하다. 하지만 석불입상이나 석탑의 형태로 보면 이곳에도 제대로 일탑 일가람 형식의 절은 있었을 것 같다.

 

세월이라는 시간 속에서 사라져 버린 수많은 문화재를 갖고 있는 절터들. 전국을 돌면서 만난 수많은 사지들은 늘 마음이 안타까울 뿐이다. 아마도 그 많은 절들이 보존만 되었다고 해도, 지금보다는 더 많은 문화재들을 만났을 것이기 때문이다. 금둔사지를 돌아보고 뒤돌아 내려오면서 내내 속이 편치가 않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