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선관 날개 사라지고 주병 센서는 작동 안해

 

지동교 옆 팔달문 홍보관 앞에 자리하고 있던 불취무귀(不醉無歸)상이 자리를 옮겼다. 남문시장 남수문 앞 도로가 새롭게 정비를 시작하면서, 그동안 도로공사 정비구역 안에 자리를 하고 있던 불취무귀상 주변에는 각종 공사 잔해물 등이 쌓여있어 볼썽사납더니 20일 오후 자리를 옮긴 것이다.

 

이번에 새로 자리를 옮긴 장소는 팔달문 홍보관 입구에 서 있던 소나무를 옮기고, 그 자리를 정비한 후 자리를 옮긴 것이다. 팔달문 홍보관 앞에는 도로정비를 마친 후 정조대왕의 불취무귀상이 서 있던 자리 옆에 글로벌 명품남문시장을 상징하는 구조물이 들어설 예정이다. 하기에 화성어차의 운행과 전통시장의 혼잡한 통행에 불편을 줄 것을 염려해 자리를 이전한 것이다.

 

그동안 불취무귀상은 여러 가지로 논란의 대상이었다. 우선 불취무귀상이 바라보고 있는 시선이 동쪽이나 남쪽을 바라보고 있어야 하는데, 그 동안은 딴 방향을 바라보고 있었기 때문에 제대로 설치를 하지 못했다는 평을 듣기도 했다. 그런 불취무귀상을 어디로 옮길 것인가에 대해 여러 가지 의견이 분분했지만 결국 팔달문 홍보관 입구 쪽에 자리를 잡게 된 것이다.

 

 

익선관 날개 바로 떼어 가

 

정조대왕의 불취무귀상을 조성한 후 바로 문제가 생겼다. 누군가 정조대왕이 쓰고 있는 익선관의 뒤편 매미날개를 잘라간 것이다. 익선관은 매미날개를 단 관모로, 임금이 쓰는 익선관은 매미 날개 한 쌍이 위로 솟게 달려있다. 일반 신하들이 사용하는 관모의 날개는 양 옆으로 뻗고 있다.

 

임금이 쓰는 익선관에 매미날개를 다는 이유는 선비의 갓끈과 같이 늘어진 것을 연상케 하기 때문에 선정을 베풀라는 뜻이며, 매미는 이슬이나 나무의 진을 먹고 살기 때문에 맑음을 의미한다. 또한 매미는 농부가 가꾼 열매나 곡식을 해치지 않아 염치가 있고, 다른 곤충과는 달리 집을 짓지 않으므로 검소하다. 그리고 늦가을이 되면 생을 마감하므로 무엇에 대한 탐이 없어 물러날 때를 알고 있으니 신의가 있다는 것이다.

 

이와 같이 매미의 오덕(, , , , )을 닮으라는 의미로 익선관의 뒤편에 매미의 날개를 단 것이다. 하지만 이 정조대왕의 익선과 뒤편 매미날개는 불취무귀상을 조성하고 난 뒤 바로 누군가 꺾어 가버렸다는 것이다. 동으로 된 불취무귀상이기 때문에 가져간 것 같다고 팔달문 상인회 담당자는 이야기를 한다.

 

정조대왕이 들고 있는 주병 센서도 고장 나

 

정조대왕의 불취무귀상은 술병을 들고 있다. 정조대왕의 한 말 중 불취무귀(不醉無歸)’, ‘취하지 않으면 돌아갈 수 없다는 뜻이다. 이 말은 화성을 축성한 정조대왕이 한 말이다. 정조대왕이 수원 화성 축성 기술자들을 모아 놓고 회식하는 자리에서 기술자들을 격려하기 위해 한 말이다.

 

정조대왕이 화성 축성 기술자들을 모아놓고 한 이 말은 술에 취하라는 뜻이 아니다. 백성을 사랑하는 정조대왕은 술에 취해 집에 돌아가지 않는 날이 없을 정도로, 모두가 태평성세를 누리는 그런 세상을 만들어 주겠다는 뜻이었다. 그런 불취무귀상에 대왕이 들고 있는 술병은 사람들이 손을 대면 센서가 작동해 그 앞에 놓인 잔에 물이 흘러 차게 되어 있었다.

 

하지만 언제부터인가 센서가 작동을 하지 않아 그냥 술병과 술잔을 늘어놓은 의미없는 상으로 변해버렸다. 이번에 자리를 옮긴 정조대왕의 불취무귀상. 익선관의 매미날개와 술병의 센서를 보수했으면 하는 생각이다. 정조대왕의 백성을 사랑하는 의미가 더 이상 퇴색하지 않았으면 하는 바람 때문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지동 문화재보호구역 정리 시 화성 돌 찾아야

 

지동시장 주차장 위로부터 창룡문 일대까지가 문화재보호구역으로 고지가 되었다. 2013년 문화재청은 4월에 관보에 문화재법 제27조 및 제34조 규정에 따라, 수원시 팔달구 지동 270-66번지 등 167필지 13,520를 사적 제3수원 화성의 보호구역으로 추가 지정하는 사항을, 같은 법 시행령 제11조 제4항의 규정에 따라 예고했었다.

 

공고안대로 문화재청이 지동 일대를 사적 보호구역으로 정하고 정비를 하게 되는 곳은, 동삼치를 조금 지나 창룡대로(지동에서 창룡문 방향으로)의 좌측 도로 인접부분부터, 성곽까지 일대가 헐리게 된 것이다. 2015년부터 화성사업소는 이 일대의 건물들을 매입하고 주민들이 떠난 공가 등을 정비하기 시작했다.

 

현재는 2차년도 사업을 시행중이며 앞으로 순차적으로 문화재보호구역 안에 가옥들의 매입을 마치게 되면 바로 중장비를 동원하여 철거를 하게 된다. 이 곳은 화성 성곽으로부터 경사가 진 곳으로 대개의 집들은 축대를 쌓고 그 위에 주거지를 축조한 가옥들이다. 보존지역을 정비하면서 창룡문로 평지를 뺀 남은 가옥들은 대부분 축대가 남아있다.

 

 

화성 성 돌로 보이는 돌들 찾아내야

 

문제는 이 문화재보호구역 안에 거주공간에 쌓아놓은 축대들이다. 거주공간을 정리하고 남은 축대에는 화성 성 돌과 같은 색을 띠고 있는 돌들이 보인다는 점이다. 과거 이 지역에 집을 지을 때 수원 화성의 성 돌을 빼다가 주추며 축대를 쌓았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이 곳에 축대를 쌓고 집을 지은 사람들 대부분이 지역 원주민이기 보다는 외지에서 들어온 사람들이기 때문에 비용절감을 위해서 화성의 돌을 사용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예전에 이 동네 집을 새로 지을 때 성 돌을 빼다가 축대를 쌓은 집들이 많았다고 해요. 이번에 문화재 보존구역을 정리할 때 화성의 성 돌을 한 곳으로 보아 보존할 수 있으면 좋겠어요. 그 돌은 그냥 돌이 아니고 정조대왕의 정신이 깃든 돌이잖아요

 

언젠가 이곳이 문화재보존구역으로 고지가 되고난 후 만난 지역 관계자 한 사람은 화성의 성 돌을 빼다가 축대를 쌓은 것은 이곳 일대를 정비할 때 한 곳으로 모아 보존해야 한다는 말을 했다. 화성은 정조대왕의 강한 국권을 상징하는 성이기 때문에 그 성 돌의 의미가 남다르다는 것이다.

 

만약 이 돌들을 그냥 묻어버린다거나 혹은 이곳 돌들을 딴 곳으로 옮긴다고 하면 안될 것 같아요. 축대로 사용된 돌을 하나하나 조사를 해야 할 것 같아요. 220년 전 정조대왕이 화성을 축성할 때 그 의미를 생각한다면 말이죠. 그 성 돌들이 그냥 한꺼번에 어디로 사라진다고 하면 세계문화유산인 화성의 일부가 사라지는 것이잖아요

 

 

문화재보존구역 한 편에 화성 석재 모았으면

 

지난해부터 문화재보존구역으로 거주민이 떠난 집들을 차례로 정리하기 시작했다. 집이 헐린 자리에는 남은 축대 등이 보인다. 그 중에는 색이 다른 돌들도 있다. 얼핏 보아도 화성의 성 돌과 같은 색을 띠우고 있다. 축대 군데군데 끼어있는 색다른 돌. 모두가 화성의 성 돌이 아니라고 해도 일일이 점검은 해보아야 한다.

 

지역에 거주하고 계신 어른들도 예전에 이곳으로 사람들이 들어와 집을 짓고 축대를 쌓을 때 화성의 돌을 많이 갖다 사용했다는 말을 했다. 당시는 문화재에 개념도 없을뿐더러 수원화성이 문화재 지정이 되기 이전이고, 지금과 같이 문화재관리도 제대로 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한다.

 

문화재보존구역으로 고지를 하고나서 주민들이 떠난 자리. 그 자리에 남아있는 축대 등을 어떻게 처리할 것인지 알 수 없다. 하지만 그렇게 남아있는 축대 등을 조사해 화성의 성 돌이 있다면 그 돌들을 한 곳에 모아두어야 하지 않을까? 그 역시 문화재이기 때문이다. 그리고 정조대왕의 뜻이 그 돌 하나하나에 깃들어 있기 때문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노보텔 엠배서더에서 유공자 포상 및 표창 시상식도

 

수원화성 방문의 해는 이제 끝이 아니고 시작하는 것입니다. 125만 위대한 수원시민이 일구어 낸 2016 수원화성 방문의 해 결과는 올해 670만명의 관광객이 우리 수원을 찾아와 전국의 지자체 중에서 가장 으뜸으로 자리를 잡았습니다

 

‘2016 수원화성 방문의 해성과보고회에서 연단에 오른 염태영 수원시장은 어느 때보다 격앙된 어조로 인사말을 이어갔다. 1년 동안 수원시민 전체가 참여한 수원화성 방문의 해를 성공적으로 이끌었기 때문이다. 12일 오후 2시부터 수원역 로보텔 엠배서더 2층에서 가진 수원화성 방문의 해 성과보고회 및 해단식은 400여명의 인원이 참석한 가운데 성대하게 열렸다.

 

이 자리에는 수원시 김동근 제1부시장을 비롯하여 도태호 제2부시장 수원시 4개구청장, 수원시의회 김진관 의장을 비롯한 다수의 의원들, 수원 국회의원인 김영진 의원과 백혜련 의원, 경기도의회 김호겸 부의장을 비롯하여 도의원 등이 자리를 함께했다. 또한 이날 수상자 100명도 함께 자리를 해 성황을 이루었다.

 

 

수원은 이제부터 새롭게 시작할 것

 

염태영 수원시장은 인사말을 통해 사람중심 수원은 세계문화유산인 화성을 갖고 있는 문화와 역사가 공존하는 도시입니다. 수원화성 방문의 해 실행으로 전세계적으로 유명세를 탔지만 원도심의 개발제한 등으로 인해 많은 아픔을 겪은 곳이기도 합니다면서 그동안 수원화성의 복원에 들어간 비용이 1조원이 소요되었지만 국도비는 10%에 지나지 않습니다. 남은 비용은 모두 시민들이 낸 혈세로 충당한 것입니다라고 했다.

 

이어 그동안 수원은 한해 관광객들이 2011430만명, 2012450만명, 2013520만명 등으로 점차 늘어나더니 2014460만명, 2015년은 430만명으로 줄어들었다. 이것은 경기침체와 메르스 등으로 한국을 찾아오는 관광객이 줄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올해 현재까지 670만명의 관광객이 다녀가 올해 예상한 700만명은 무난히 넘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했다.

 

염태영 시장은 올해는 수원화성 방문의 해를 맞이하여 그동안 준비했던 화성문화제 정조대왕의 능행차를 서울서부터 수원까지 2일에 걸쳐 옛 능행차 길 그대로 재현함으로써 100만명이 넘는 관람객이 연도에서 능행차의 진수를 맛보았다앞으로는 관주도가 아닌 민간주도로 열어야 하며 이를 위해 지금부터 시민들이 주축이 된 운영단을 조직할 것이다. 또한 이번 전 구간에 걸친 능행차를 세계기록문화유산으로 등재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얻었다. 이는 한국적 축제의 새로운 모델로 위대한 수원시민의 성공이라고 보아야 한다고 했다.

 

 

각계각층의 수상자들과 일일이 인사교환

 

성과보고회는 2016 수원화성 방문의 해 이모저모 영상을 시작으로 내빈소개, 개회와 유공시민 기관, 단체 시상, 염태영 수원시장의 인사말과 수원시의회 김진관 의장, 국회의원 김영진, 백혜련 의원의 축사, 경기도의회 김호겸 부의장의 축사, 경기도지사와 제주시장, 전주시장, 공주시장 등과 각국 대사들의 축하메시지, 영상으로 만난 성과보고, 성과 및 향후과제 발표순으로 이어졌다.

 

오늘 이렇게 수원화성 방문의 해를 마치고 결과보고를 하는 자리를 갖게 된 것을 정말 기쁘게 생각합니다. 각 단체와 기관, 그리고 시민 등 100명의 수상자들도 축하하고요. 수원은 위대하다고 생각합니다. 앞으로 수원은 전세계적으로 유명한 도시가 될 것입니다. 수원시민들은 능히 그렇게 만들 수 있습니다

 

경기도의회 김호겸 부의장은 수원시민은 위대하다면서 앞으로 수원이 세계의 중심도시로 자리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제가 수원시민이라는 것이 자랑스럽습니다. 능행차는 세계적인 거리축제로 자리를 잡을 수 있다고 확신합니다. 그리고 일천만명 관광객이 수원을 찾을 수 있도록 꼭 만들어야죠보고회에 참석한 김아무개()씨는 수원이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라고 하면서 이제 수원시민 모두가 단결하여 세계최고의 도시로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수원을 기록하는 사진가회가 만난’ ‘왕의 길

 

수기사란 수원을 기록하는 사진가회를 말한다. 한 마디로 사진작가들의 모임이다. 이들은 주로 수원의 각종 행사며 관광지, 수원의 인물 등 수원과 관련이 있는 것은 모두 다 사진으로 남기는 작업을 하고 있다. 그들의 여섯 번째 사진전은 바로 왕의 길이다. ‘정조대왕의 원행을 보다라는 제목으로 전시회를 열고 있다.

 

11일 팔달구 행궁동에 자리하고 있는 대안공간 눈의 1, 2 전시실에 마련한 수기사의 여섯 번째 사진전을 찾아가보았다. 크지 않은 액자에 담아 걸어놓은 각종 사진들 속에는 올해 ‘2016수원화성 방문의 해에 정조대왕의 원행을 그대로 재현한 화성 행궁 정조대왕의 능행차를 주제로 한 사진들을 만날 수 있다.

 

정조대왕의 거둥행렬이 서울을 출발하여 수원화성에 도착할 때까지의 각종 사진들이 걸린 왕의 길전시. 그동안 이들이 계속해 수원을 기록하면서 만난 가장 큰 행사였을 것이다. 그만큼 많은 작가들이 참여를 했고 정조대왕의 일거수일투족을 기록했다. 사진만 만나보아도 그 장관을 알아볼 수 있다.

 

 

11명의 참여작가가 그려낸 왕의 길

 

정조대왕의 원행 길에 따라나선 작가는 모두 11명이다. 강관모, 고인재, 김미준, 김태왕, 남기성, 이규석, 이연섭, 이용규, 한정구, 홍채원 등이다. 그들이 능행차를 따라가면서 촬영한 사진들을 전시하고 있는 중이다. 1222일까지 대안공간 눈에서 만날 수 있는 이 사진전은 그동안의 수기사 사진전과는 색다르다.

 

우선 하나의 주제를 갖고 사진촬영을 했다는 점이다. 바로 정조대왕의 이틀간에 걸친 능행차를 옛 모습대로 재현한 것이다. 108일에는 창덕궁을 나서 숭례문을 지나 노들섬의 부교를 건넌 후 노량행궁을 지난 후 시흥행궁에서 멈췄다. 아침 830분부터 시작하여 오후 6시까지 행렬이 이어진 것이다.

 

9일에는 경기도 구간으로 금천구청을 떠난 능행차 행렬은 안양역을 지난 후 의왕시청 별관사거리를 지나 지지대고개를 넘어섞고 수원종합운동장 앞을 거쳐 화성 행궁 앞에서 연무대로 향했다. 연무대에서정조대왕 화산능행차가 2일간의 전 과장을 마친 것이다. 그 길을 수기사 회원들이 따라가며 기록한 사진이다.

 

수기사란 수원을 기록하는 사진가회로 수원의 모든 모습들을 기록하여 보존하고 시민들과 친목을 도모하기 위한 모임이다. 이들 수기사는 유관기관과의 정보를 공유하는 순수사진가들의 모임을 말한다. 수기사의 사진작가들의 시야로 본 정조대왕의 화산능행차의 장면들을 기록한 사진전이다.

 

 

아이들과 함께 관람하면 좋을 전시

 

이번 전시는 단순히 수기사의 작품을 선보이는 전시회가 아니다. 정조대왕의 능행차를 여러 명의 작가들이 다양한 시선으로 보았다는 점에서 볼만한 전시회란 생각이다. 아이들과 함께 찾아가면 좋을 이번 전시회는 그동안 보아오던 아름다운 풍광이나 인물들을 표현한 전시회와는 다르다.

 

오늘 휴일이고 해서 아이들과 함께 시진전을 보기위해 나왔습니다. 모처럼 가족들이 외식도 할 겸 나왔는데 좋은 사진전을 만났네요. 아이들에게 일일이 설명을 해주니 아이들도 좋아하고요. 전시를 마칠 때까지는 아직 시간적 여유가 있으니 그 안에 가족들과 함께 전시도 보고 맛있는 식사도 하면 좋을 것 같습니다

 

 

전시실에서 만난 이아무개(, 48)씨는 모처럼 가족들이 함께 전시도 보고 식사도 하기위해 나왔다고 하면서 의미있는 전시회니만큼 가족들이 함께 관람을 하면 좋을 듯하다고 한다. 수원을 기록하는 사진가회에서 마련한 정조대왕의 화산능행차를 따라나선 왕의 길’. 화성문화제 기간동안 능행차를 만나지 못했다면 이번 전시회에서 그 날의 감동을 느껴보기를 권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화서문과 창룡문에 어처구니가 보이지 않는다

 

세계문화유산인 수원 화성은 정조의 효심이 축성의 근본이 되었다. 또한 강력한 왕도정치의 실현을 위한 정조의 정치적 포부가 담긴 곳으로 정치구상의 중심지로 삼기 위해 한양 남쪽의 국방요새로 활용하기 위한 곳이었다.

 

둘레의 길이 5,744m인 화성은 동쪽지형은 평지를 이루고 서쪽은 팔달산에 걸쳐 있는 평산성의 형태로 축성이 되었다. 성내의 시설물로는 문루 4, 수문 2, 공심돈 3, 장대 2, 노대 2, ()5, ()5, 각루 4, 암문 5, 봉돈 1, 적대 4, 치성 9, 은구 2등 총 48개의 시설물이 있었으나, 이 중 수해와 전란으로 6개 시설물(공심돈 1, 암문 1, 적대 2, 은구 2)이 소멸되고 현재는 42개 시설물이 남아 있다

 

수원화성은 규장각의 문신인 정약용이 동서양의 기술서를 참고하여 1793년에 저술한 <성화주략>을 지침서로 하여 축성을 하였다. 재상을 지낸 영중추부사 채제공의 총괄아래 조심태의 지휘로 17941월에 착공하여 17969월에 완공을 하였다. 화성 축성 시에는 거중기와 녹로 등 신기재를 특수하게 고안하여 사용하였다.

 

 

동문인 창룡문과 서문인 화서문

 

화성의 동문인 창룡문(蒼龍門)’. 이 이름은 음양오행설에서 푸를 ''자가 동쪽을 의미한다는 데서 이름을 붙였다고 한다. 동방을 ()’이라고 하는데 그 청을 상징하는 것인가 보다. 창룡문은 한국전쟁 당시 크게 소실된 것을 1978년에 복원하였다. 창룡문은 홍예의 크기만을 놓고 볼 때는 장안문보다 더 크다. 안팎으로 홍예를 설치하였는데 안쪽은 높이가 16척 너비가 14, 바깥쪽은 높이가 15척 너비가 12, 전체 두께는 30척이다.

 

화서문(華西門)’은 화성의 서문으로 원형을 그대로 보존하고 있어 보물 제403호로 지정이 되었다. 서문인 화서문의 홍예와 문루의 제도는 모두 동문인 창룡문과 같다. 다만 좌우의 돌계단을 꺾어지게 해서 층을 만든 것이 다르다. 화서문을 둘러쌓고 있는 서옹성의 제도는 동옹성과 동일하며, 높이는 11척이다.

 

 

창룡문과 화서문, 용두는 있는데 어처구니는 어디로?

 

수원화성은 축조이후 일제 강점기를 지나 한국전쟁을 겪으면서 성곽의 일부가 파손, 손실되었다. 파손된 부분을 축성직후 발간된 <화성성역의궤>에 의거하여 대부분 축성 당시 모습대로 보수, 복원하여 지금의 모습을 갖추고 있는 것이다. 동문인 창룡문과 서문인 화서문, 그 위 문루에 올라서 난 무엇을 보았을까?

 

가끔 TV 프로에 보면 궁에 가서 어처구니라는 것을 갖고 내용을 펼치는 것을 볼 수 있다. 궁에는 어처구니라는 것이 있다. 흔히 서유기에 등장하는 인물들이 궁궐의 지붕 위에 올라 앉아 있는 것이다. 서역을 갔다 온 삼장법사와 손오공, 저팔계, 사오정이 언제 우리의 궁궐로 온 것일까? 이 궁궐 처마에 올라타고 있는 잡상을 어처구니라고 한다.

 

국어사전에 어처구니를 찾아보면 '상상 밖으로 엄청나게 큰 사람이나 사물'을 말한다. 그러나 우리는 기가 막혀 말이 안 나올 때도 '어처구니가 없다'라고 한다. 이때의 어처구니는 요철도 구멍도 없이 꽉 막혀 도통 통하지가 않는다는 말의 뜻을 갖고 있다.

 

 

 

이 어처구니가 궁궐의 지붕 위에 있는 잡상이다. 지붕위에 어처구니를 올리는 이유는 이러하다. 궁궐을 지을 때 기와를 올리는데 기왓장의 측면에 계단식의 홈이 한 줄 파여 있다. 이것은 빗물이 새지 않도록 정밀하게 맞물려지도록 하는데 이것을 '어처'라고 하는 것이다. 이 어처가 없다면 기와의 줄을 맞추기가 쉽지가 않다.

 

즉 어처구니는 이 어처공이라는 말이 된다. 이 어처를 막기 위한 것이 바로 흙으로 구워 만든 동물이다. 흔히 잡상이라고 하는 어처구니는 올리는데 순서가 있다. 새가 입을 벌리고 있는 형태는 취두라 하고, 새 꼬리 모양은 치미, 망새라고 부른다. 용두는 취두에서 아래로 내려오는 내림마루 끝에 있으며 그 밑 추녀마루에 잡상을 올린다.

 

잡상이 서 있는 순서를 보면 대당사부라는 삼장법사가 맨 앞에 무릎에 손을 짚고 서 있다. 그 뒤로는 손행자(孫行者)라 불리는 손오공, 저팔계(猪八戒), 사화상(沙和尙=사오정), 마화상(麻和尙), 삼살보살(三煞菩薩), 이구룡(二口龍), 천산갑(穿山甲), 이귀박(二鬼朴), 나토두(羅土頭)의 순이다. 이 장식들은 잡귀들이 건물에 범접하지 못하도록 하는 역할을 했다.

 

그런데 화서문과 창룡문에는 이 어처구니가 없다. 화성성역의궤의 창룡문 내·외도와 화서문 내·외도를 보면 어처구니가 있는 것으로 기록하고 있다. 그런데 어째서 장안문과 팔달문에는 어처구니가 있는데 이 동·서문에는 어처구니가 없는 것일까? 아마 복원이나 수리 등을 하면서 어처구니가 사라진 것으로 보인다. 사라진 어처구니 이젠 제대로 복원 해야 하지 않을까?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