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품 속에 봄 향기가 물씬 피어오르다

 

지난 21일부터 수원시 수채화협회가 주관하는 ‘수원수채화 협회전’이 수원미술전시관에서 열리고 있다. 26일 오후 찾아간 미술전시관. 봄을 맞이하여 전시실에는 사람들이 직품구경을 하느라 여념이 없다. 아마도 이곳에서 미리 찾아 온 봄을 만나기 위해 찾아온 듯하다. 벽에는 수원수채화협회 회원들의 작품이 빼곡하니 들어차 있다.

 

올해 수원수채화협회 회원전은 인천수채화협회 초청전을 함께 열고 있다. 수원 작가들만 아니라 인천의 작가들까지 함께 참여한 것이다. 그만큼 많은 작품을 관람할 수 있는 기회이기 때문에 굳이 시간을 내어 찾아간 것이다. 아마도 그 많은 수채화 안에서 봄을 미리 만나기를 염원했을 것이다.

 

‘수채화’란 물에 녹여 쓰는 그림물감으로 그린 그림을 말한다. 수채화란 투명한 그림물감을 사용해 그린 그림을 말하지만, 보통 반투명 또는 불투명 그림물감을 써서 그린 그림이나 연필 담채, 펜 담채, 동양화의 수묵화나 담채화까지 모두 포함하여 말하기도 한다. 수채화는 15세기에 독일의 뒤러에 의해서 비롯되어 18세기 이후 영국에서 독립된 회화 분야로 이뤄졌다.

 

 

예술과 문화는 미래산업의 중요한 자원

 

전시실에서 만난 수원수채화협회 천원기 회장은 “예술과 문화는 미래산업의 중요한 자원”이라면서 “각박한 일상에서 간접 체험을 통해 감동을 채워주는 삶의 질적 향상을 이끌어가는 필수조건”이라고 한다. 천 회장은 ‘한폭의 수채화 같은’이라는 말을 자주 사용하는 것은 채색을 물에 풀어 그린 그림인 수채화는 생명의 울림과도 같기 때문이라고 한다.

 

이번에 제11회 째를 맞고 있는 수원수채화협회 회원 전에는 많은 작가들이 참여했다. 수원수채화협회 회원 35명을 비롯하여, 인천 수채화협회 회원 31명 등 모두 66명의 작가들이 참여한 것이다. 수원미술전시관 1층 전시장 벽면을 가득 메운 작가들의 작품에서 봄을 만나기란 어렵지 않다.

 

그동안 수원수채회협회는 2008년 3월 11일 수원미술전시관에서 창립전을 연 후 한 해도 거르지 않고 꾸준히 전시회를 열었다. 그 동안 전시공간으로도 수원미술관을 비롯하여 인천종합문화예술회관 전시실, 경기도 교육복지 종합센터, 인천 학교교육회관 등과 중국 제남시 군중예술관까지, 수원을 벗어나 다양한 전시를 함으로써 수원수채화협회 회원들의 실력을 국내외에 자랑하는 기회를 갖기도 했다.

 

전시실 가득한 봄꽃 향기에 취하다

 

봄이 되었다고 하나 아직 진정한 봄을 느끼기에는 이르다. 남녘에는 꽃이 만개해 벌써 떨어지기 시작했다는 소식이 들리는데, 휴일 오후 날씨인데도 바람이 옷깃 안으로 파고든다. 봄을 미리 느끼기에 좋은 장소를 찾다가 선택한 것이 수원미술전시관에서 열리고 있는 수원수채화협회 회원전이다.

 

전시실 벽면 가득 걸려있는 많은 작품 중에는 꽃 그림이 유난히 많다. 그 작품 안에 많은 꽃들로 인해 미리 찾아온 봄을 느낀다. 그 아름다운 꽃들만으로도 봄을 느끼기에 충분하다는 생각이다. 만물이 소생하고 꽃이 피는 계절에 만난 꽃들이기에 작품 안에서 봄 향기가 나는 듯 하기 때문이다.

 

이제 가슴을 열고 겨우내 다니지 못했던 길을 따라 걷고 싶다. 그 안에서 봄의 소식을 듣고 봄의 향기를 마음껏 맡고 싶다. 살아가면서 가장 좋은 계절이 봄이라고 누차 강조하는 나로서는 수원수채화협회 회원들의 작품전에서 봄의 기운을 받는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