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을에서는 이 나무의 나이가 얼마나 먹었는지 알 수가 없다고 한다, 누구는 천년이라고 하고, 누구는 1,200년이라고 한다. 그보다 훨씬 더 오래되어 우리나라 최고령 은행나무라고도 한다. 영월군 영월읍 하송리에 소재한 천연기념물 제76호 ‘영월 하송리 은행나무’에 대한 마을사람들의 이야기이다.

수백 년만 되었다고 해도 사람들은 입을 벌린다. 그 세월이 가늠이 되질 않아서이다. 그런데 1,200년이라는 세월이 지났다는 소리에, 나무가 그렇게 신령스러워 보일 수가 없다. 나무의 높이는 29m, 가슴높이의 둘레가 14.5m에 밑동의 둘레는 13.8m에 이른다, 가지는 동서로 22.5m에 남북으로 22m나 된다고 하니, 가히 일품이다.


옛날에는 절이 있던 자리

답사 길에서 만난 영월 은행나무. 지나는 길에 이정표를 찾아들어간 마을에서 만난 은행나무는 한 마디로 ‘대박’이었다. 답사를 하다가 보면 가끔 이렇게 생각지도 않았던 문화재 등을 만나기도 한다. 그럴 때는 흡사 로또라도 맞은 듯한 기분이다. 영월의 은행나무를 보았을 때도, 마치 어린아이처럼 좋아했던 것은 그런 이유에서다.

하송리 은행나무는 처음에는 이곳에 ‘대정사(對井寺)’라는 절이 있었고, 그 앞에 서 있었다고 한다. 그러나 절이 사라지고 주택이 들어서면서, 지금은 마을 가운데에 위치하게 되었다. 마을 사람들 이야기로는 이 은행나무의 원래 줄기는 죽어 없어지고, 새롭게 난 줄기가 지금의 나무가 되었다는 것이다.

영험한 은행나무로 마을에서 신목으로 제사를 지내

“이 나무에는 옛날부터 커다란 뱀이 살았어.”
“뱀을 보신 분이 있으세요?”
“어른들이 그렇게 이야기를 하니까 그런 줄로 알고 있지”
“이 나무는 얼마나 살았다고 해요?”
“천 이백년도 더 되었다고 하네. 아마 그보다 더 오래되었는지도 모르지”



나무 근처에서 만나 뵌 마을 어르신의 이야기다. 하송리 은행나무 속에는 신통한 뱀이 살고 있기 때문에, 이 은행나무 근처에는 개미, 닭, 개 같은 동물이나 곤충이 접근하지 못한다고 한다. 그래서인가 이상하게 새 한 마리도 앉지를 않는다. 근처에 날아다니는 새들이 많은데도, 한 시간 이상을 보았지만 이 나무에 앉는 것을 볼 수가 없다.

물론 우연일 수도 있다. 은행잎이 절반이나 떨어져 버린 은행나무는 올려다보기도 버겁다. 영험한 하송리 은행나무는 생명을 다치는 일이 없다고 한다. 어린 아이들이 나무에 올라가 놀다가 나무에서 떨어져도, 절대로 상처를 입지 않으며 정성을 들여 빌면 아들을 낳는다고도 한다.



음력 7월 12일에 제를 지내기도 해

이 마을 사람들은 이 나무가 워낙 영험한 나무라, 음력 7월12일에 이 나무에 와서 치성을 드리면 아들을 얻을 수 있다고 믿는다. 그래서인가 나무 주변에는 가급적이면 얼씬도 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혹시 은행나무에게 불경을 저지르지 않기 위해서이다. 지금은 나무 주변을 축대를 쌓고 보호를 하고 있다.

신령한 영월 하송리 은행나무. 그 나무의 수령조차 정확히 알 수는 없지만, 그래도 마을주민들은 우리나라에서 가장 나이가 많은 은행나무로 기억을 하고 싶어 한다. 잎이 떨어지기 전의 모습은 어떠할까? 내년에는 여름철 은행잎이 무성할 때, 다시 한 번 찾아보아야겠다. 그것도 음력 7월 12일에. 아들을 점지하는 나무라면, 그보다 더한 것도 치성을 드리면 얻을 수 있지 않을까 하는 마음에서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