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5월 27일, 하루 종일 준비를 했다. 28일 김제 금산사에서 '모악청소년축제'에 참가하는 청소년 1,000명에게 자장면을 먹이려면, 20kg짜리 밀가루를 자그마치 10포대를 반죽을 해야 한다. 그리고 다시 차지게 만들기 위해 15~16번 정도를 기계에 넣고 돌린다. 그리고 난 후에 보관을 했다가 행사장으로 가져가는 것이다. 그것뿐이 아니다. 1,000명분 야채를 준비하려면 손에 물집이 잡힌다.

‘스님짜장’ 버스에는 사람들이 타지만, 커다란 가마솥 두 개를 트럭에 실어 함께 길을 나선다. 봉사를 하는 인원만도 20여명이 되어야 한다. 그렇게 준비를 해야만 아이들에게 따듯하고 맛있는 자장면을 먹일 수가 있다.

김제 금산사 모악청소년축제에 참가한 청소년들

연이은 강행군으로 녹초가 되어도

‘스님짜장’을 찾는 곳이 점점 많아진다. 매일이라도 나가고 싶다고는 하지만, 그것은 무리이다. 인원이 많을 때는 준비를 하는데 만도 꼬박 하루가 걸리기 때문이다. 행사장으로 가면 자장을 볶으랴 면을 뽑으랴, 그야말로 여기저기서 정신을 차리지 못한다. 한편에서는 물을 데워야 하고, 가마솥에 가득한 자장을 젖느라 팔이 떨어질 지경이란다.

그래도 갈 데는 많다. 이런 축제는 이제 기본이 되어버렸다. 사실 우리가 찾아가는 곳은 어둡고 지친 사람들이 있는 곳이다. 어려운 사람들이 있는 곳을 항상 먼저 날을 정한다. 그것은 우리 모두가 힘들고 지친 사람들에게, 따듯한 자장면 한 그릇을 먹이기 위해 시작을 했기 때문이다. 소외되고 굶주린 사람들에게, 그 자장면 한 그릇은 정말로 소중한 것이기 때문이다.



자장면을 만들기에 앞서 잠시 의논을(위), 열심히 볶고(중) 또 뽑고(아래)

청소년 축제, 끝없이 이어진 줄

불교의 파라미타 청소년들이 전국에서 김제에 있는 금산사로 모여들었다. 말이 1,000명이지, 그 인원을 먹일 준비를 하려면 그야말로 온 봉사단원들 모두가 초비상이 걸린다. 자장을 끓여놓고 면을 뽑아 삶는다. 찬물에 식힌 면이 그릇에 담겨지면, 아이들은 자장을 한 국자씩 받아 자리를 잡는다.

여기저기 아이들이 자리를 잡고 앉아 자장면을 먹는다. 젊은이들이라 아무데나 앉아 음식을 먹어도 그 모습이 아름답다. 한 그릇을 후딱 비운 녀석들은 은근슬쩍 줄 뒤에 달라붙기도 한다. 그래도 제가 먹은 그릇을 들고 오는 녀석은 양심이 있는 녀석들이다. 그릇을 치워놓고 안 먹은 척 줄 뒤에 붙는 녀석들도 보인다. 그것이 다 젊기 때문이다.



또 볶고(위) 그리고 배식이 시작되고(가운데) 줄은 점점 길어지고(아래)

줄은 줄어들지를 않는다. 어림잡아 30m는 넘게 늘어선 듯하다. 삶아내는 면이 속도를 감당하지 못한다. 그렇게 한 시간이 넘게 야단법석을 떤다. 봉사단원들의 얼굴은 상기가 되고, 이마에는 땀이 맺힌다. 그렇게 힘이 들지만 청소년들의 한 마디가 피로를 잊게 한다. 이보다 더 즐거운 말이 있을 것인가?

“스님짜장, 정말로 짱이에요”

줄은 어느새 30m 가까이 길게 늘어섰다

아이들에게 스님찌장을 퍼 주는 운천스님 

여기도 먹고

저기도 먹고

줄을 서서 기다리면서도 예쁜 짓을...

그래도 마무리는 확실히 해야지. 친구들이 먹은 그릇을 닦는 학생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