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북도 영덕군 축산면 도곡리에는 의병대장인 ‘신돌석장군’의 생가지가 있다. 이 생가지에는 작은 초가 한 동이 서 있는데, 이 집이 바로 신돌석장군이 태어난 집과 같이 지어진 집이다. 집은 고택과 생가, 가옥 등으로 구분한다. 이 중에서 생가는 태어난 곳이고, 가옥은 현재 사람이 거주하는 집을 말한다.

생가지란 그 사람이 태어났으나 현재의 집은 태어날 당시의 집이 아니라는 것이다. 영덕에 있는 신돌석장군의 집도 태어난 곳이기는 하나, 그 당시의 집이 아니라는 것이다. 하기에 그 집터에 지은 집일뿐이다. 하지만 옛 기억을 더듬어 그대로 지었으니, 전혀 무관하다고는 볼 수가 없다.


의병장 신돌석은 누구인가?

신돌석(申乭石, 1878 ~ 1908년)은 구한말의 의병장이다. 당시의 의병장들이 대개는 유학자들을 중심으로 일어났으므로, 신돌석은 우리나라 최초의 평민의병장이 된다. 영덕 축산면의 평범한 농가에서 태어난 신돌석은 본명은 신태호이다. 19세의 어린 나이로 처음으로 의병을 일으켰으며, 1905년 을사보호조약이 강제로 체결이 되자, 동생 신우경과 함께 재차 의병을 일으켰다.


신돌석장군은 울진 등에서 일본 선박을 여러 척 침몰시켰다. 그리고 강원도 동해안과 경상북도의 내륙지방, 지금의 원주까지 넘나들면서 혁혁한 전공을 세웠다. 일본군들은 그의 이름만 들어도 벌벌 떨 정도였다고 한다. 그래서인가 그의 별명은 ‘태백산 호랑이’로 불릴 정도였다.

신돌석장군의 이강년의 의병과 순흥(영주시)을 공격하기도 하는 등 여러 곳의 의병들과 연합전선을 펴면서 활약을 하였다. 경기도 여주 출신 이인영의 13도 창의군이 결성되자, 영남지방을 담당하는 교남창의대장이 되기도 했다.




신돌석장군에 대한 설화 한 토막

이렇게 전국적으로 전공을 세운 신돌석장군은 설화가 많기로 유명하다. 어려서 고래산에 나무를 하러 간 신돌석은 ‘천서(天書)’를 얻었다고 한다. 그는 힘이 장사였으며 달리기를 잘해, 하룻밤 사이에도 먼 거리를 이동할 수 있었다는 것이다. 힘이 센 신돌석은 도둑을 잘 잡기도 했고, 호랑이와 싸워 물리치기도 했다는 것이다.

이렇게 신출귀몰한 신돌석장군이 죽은 것은 왜군들의 치졸한 방법 때문이었다고 한다. 총을 쏘아도 죽지를 않는다고 전해지자, 왜병은 신돌석을 잡아오는 자에게는 후한 상을 내리겠다고 하였다. 그런 왜병의 속임수에 넘어간 김상렬이 형제인 김상태, 김상호와 함께 집에 찾아 온 신돌석장군에게 독주를 먹인 후 도끼로 살해를 했다고 한다. 이 삼형제는 신돌석장군의 머리를 잘라 왜병에게 가져갔으나, 산채로 잡아오지 않았다고 하여 상을 주지 않았다는 것이다.



단출한 네 칸의 초가에서 영웅이 태어나

신돌석장군의 생가지에는 현재 네 칸짜리 초가가 한 채 있다. 1940년에는 일본군이 독립의지를 꺾는다는 핑계로 불을 질러 태워버린 것을, 1942년에 기와로 복원을 하였으며, 1995년 8월 19일에 생가지 정비를 하면서 원래의 형태로 복원을 했다고 한다. 집은 동편에 부엌을 두고 방 한 칸과 대청, 그리고 건넌방을 두었다.

집은 단출하며 부엌만 앞으로 돌출을 시켰고, 방과 마루는 앞으로 처마를 빼고 뒤로 물려서 비가 들이치지 않도록 하였다. 방과 방 사이에 있는 대청에는 마주보고 문을 내어 통할 수 있도록 하였다. 장독은 부엌 뒤편에 놓았으며, 앞마당에 돌우물을 있다. 평범한 농민의 집인 이곳에서 왜병들의 간담을 서늘케 했던 신돌석장군이 태어난 곳이다. 그리고 보면 13도 총 의병대장이었던 이인영장군의 집도 이와 별반 다르지 않았다는 생각이다. 왜 의병장들의 생가는 이리 초라한 것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