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실은 스님짜장"의 주인공인 남원 선원사 주지 운천스님은 선원사 봉사단과 함께 5월 7일 2,000명에게 자장면을 무료로 급식을 했다. 5월 7일 오후 5시 전주시청 앞에서 열린 '부처님 오신날 전북 연등축제'에 모인 불자들에게 자장면을 만들어 공양을 한 것이다. 먼저 운천스님과 선원사 최인술 봉사단장이 자장을 볶기 시작했다. 사람들은 그 모습을 보기 위해 주변으로 모여들었다.

오후 5시 대한불교 제17교구 본사 주지인 원행스님을 비롯하여 태고종 전북종무원 도광스님, 송하진 전주시장,  김백호 전라북도 불교신도회장, 전북불교대학 한광수 학장, 진긱종 보성정사, 천태종 신도회장, 용화종 대표, 보문종 대표 등이(무순) 가마솥 주변에 둘러서 커다란 주걱으로 자장면을 볶았다.

 

행사에 참석한 분들이 힘을 합쳐 자장을 볶고 있다.

퍼포먼스가 끝난 다음 사람들은 몇 줄로 서서 밥에 자장을 담아 먹기 시작한다. 한 줄에 20m 정도로 길게 늘어선 사람들의 숫자는 순식간에 불어났다. 이런 행사를 하는 선원사 주지 운천스님은 '사람들에게 무엇인가를 해 줄 수 있다는 자체가 즐거움이다. 우리 봉사단원들도 모두 힘이 들지만, 끝나고 나면 보람된 일을 했다는 것에 뿌듯해 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사랑실은 스님짜장'에서 제공하는 자장밥을 먹기 위해 줄은 선 인파


 

자장면을 떠 주고 있는 스님짜장의 주인공인 선원사 주지 운천스님

사람들은 자장면을 받아들고 의자에 앉아 한 그릇을 먹은 후, 다시와서 한 그릇씩을 더 먹는 사람들도 있다. '스님이 직접 짜장을 볶아주어서 그런지 더 맛이 있다. 이렇게 많은 사람들에게 짜장면을 먹을 수 있도록 준비를 해주신 선원사분들께 너무나 감사하다'고 말한다. 사랑실은 스님짜장은 오늘도 구석지게 외로운 곳에서 힘들게 살아가는 이웃을 찾아 길을 나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