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오후 3시 남원 선원문화관이 개관을 합니다. 남원을 비롯한 인근 전남북의 새로운 문화의 전당으로 자리를 잡기 위해 새롭게 자리를 마련한 선원문화관은, 그동안 2개월 여를 준비를 하였습니다.

어제도 밤 12시를 남기면서 준비를 하였는데, 아직 마무리를 하지 못했습니다. 그런데 밖에서 기념식을 해야 하는데 비가 오네요. 무지 고민스럽습니다. 아침부터 준비를 해애겠습니다. 아무래도 오늘은 문화관 개관에 대한 것을 올리기가 버거울 것 같아, 아제 밤에 미리 맛보기 사진을 몇 장 찍어 놓았습니다.


소나무의 속을 일일이 파내고 그 안에 꽃을 심었습니다. 아침이 되면 활짝 핀 꽃이 문화관을 찾는 사람들의 기분을 좋게합니다. 며칠을 걸려 파낸 속이 아름다운 꽃들로 차 있습니다. 


입구부터 자연이 숨 쉰다.

전시관 입구 라비를 들어서면 앞뒤로 꽃이 보입니다. 통나무를 속을 파내고 그 안에 꽃을 심은 것입니다. 설치작가 허택님의 작품으로 소나무 속을 일일이 파내고 그 안에 꽃을 심게 만들었습니다. 이렇게 하나를 분비하는데도 며칠 씩 걸린다고 합니다.

꽃마차입니다. 역시 소나무를 속을 파내고 꽃을 심었습니다.밑에도 도자기 배에 꽃아 있습니다. 밑에 마차는 동관을 일일이 용접을 해 제작한 것입니다.


또 하나는 역시 허택님의 작품으로 더운 여름 난 공간을 들어서면 시원한 기분이 들게 만드는 것이 있습니다. 동판을 잘라 연꽃잎처럼 만들고 그 위로 물이 작은 소리를 내며 떨어지게 만든 것입니다. 물안개까지 피어올라 운치가 있습니다. 전시관 햔관 여기저기에 설치가 되어, 분위기를 자아내게 합니다.

물 안개를 피우고 있는 작픔입니다. 동판으로 만든 연잎에 물이 소리를 내며 따라 흐릅니다. 안개까지 피어올라 더위를 식혀줍니다


대나무 솟대의 하늘거림

전시관 명칭은 ‘갤러리 선’입니다. 공간 안에는 내일부터 대나무 솟대작가 김계용의 ‘솟대이야기’가 선을 보입니다. 개관기념 작품으로 조금은 특별한 것을 선택했습니다. 자연을 중시한다는 문화관 취지에 걸맞는 작품입니다.

대나무의 잔가지를 이용해 사람이 곁으로 지나치기만 해도 솟대들이 움직입니다. 그런 자연의 바람 하나도 놓치지 않겠다는 것이 작가의 마음입니다. 전시준비에 정신을 차리지 못하는 사람들 틈바구니에서, 그 중 몇점만 찍었습니다.



대나무 솟대작가 김계용의 '솟대이야기'에 나오는 작품임니다. 가는 대나무의 잔가지를 이용해 제작한 솟대들은 사람이 지나가기만 해도 떨립니다. 자연의 작은 바람 하나도 놓치지 않는다는 작가의 마음이 담겨 있습니다.


오늘 오후 3시에 개관을 하게되는 선원문화관. 8월까지는 이미 전시작품 일정이 잡혀 있습니다. 지역의 문화적 욕구를 충족시키고, 어린이들에게는 자연의 이치를 알려주기 위해 마련한 문화의 산실입니다. 문화관 가관 행사는 마치고나서 전해드리도록 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