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금 신경을 쓴 탓일까? 아니면 비가 오는 날, 비를 맞고 무리한 답사를 계속해서일까? 열이 나면서 한기가 돈다. 주사라도 한 대 맞아야겠다는 생각으로 병원을 찾았다. 진료신청을 하고 기다리고 있는데, 곁에 있는 분들의 이야기에 자꾸만 신경이 쓰인다.

“정말이지 우리 애들이 너무 불행하다는 생각도 들더라구요.”
“정말예요. 세상에 어째 그런 일이 있을 수가 있어요.”
"지방에 사는 사람들은 사람취급도 못 받아요"

도대체 무슨 이야기들을 하는 것인지 알 수가 없다. 병원을 데려 온 아이는 이제 유치원에 다닐 만한 나이이다. 5~ 6세나 되었을까? 그런 아이가 왜 측은하다는 생각이 드는 것일까?

영어조기교육을 받지 않아도 자기개발로 훌륭한 사람이 될 수 있다(기사의 특정내용과 관계없음)

영어유치원이 어머니들의 울분을 자아내게 해

듣고 보니 이해가 간다. 뉴스에서 보도를 했다는 영어유치원 이야기다. 서울과 수도권에 집중적으로 문을 연 영어유치원이 어머니들의 마음을 불편하게 만들었다는 것이다. 수업료가 한 달에 백만 원은 족히 들어가고, 어느 곳은 160만 원 정도가 필요하다는 이야기다. 웬만한 봉급생활을 하는 사람들은 꿈도 꾸지 못할 곳이다.

같은 또래의 어머니들에게는 그런 곳을 보낼 수 없는 아이들이 자꾸만 신경이 쓰이는가 보다. 그도 그럴 것이 경쟁의 사회에서 어려서부터 영어교육을 받지 못한 아이들이, 혹여 뒤처지기라도 한다면 좋은 직장을 들어갈 수 없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에서다.

“아니 어떻게 한 달에 그 많은 돈을 들여 유치원에 보낼 수가 있어요.”
“그 뉴스보고 정말로 화가 치밀었어요. 도대체 이 나라는 돈 없고 백없는 사람은 살지 말라는 이야기인지”
“맨 날 선진교육이 어떠니저떠니하면서 이럴 때는 왜 아무 말도 안하나 모르겠네요.”
“그 높은 분들도 그런 유치원에 보내니까 그런 말을 하고 싶지 않겠죠.”

곁에서 듣고 있으려니 정말로 속이 불편하다. 이어 나오는 말이 특급유치원을 들여보내려고 돈을 먹였다는 이야기다. ‘교육이 썩었다’라는 표현으로 이야기는 계속된다.

그럼 우리 아이들은 어떻게 하지

그 말을 듣다가보니 우리 아이들이 떠오른다. 어린이 구호단체 NGO 일을 하고 있는 나에게는 돌보아야 할 어린이들이 있다. 매달 많지는 않지만 일정액을 지원하는 아이들이다. 물론 그 아이들에게 더 많은 것을 주고 싶은 것이 내 마음이다. 하지만 후원자들이 내는 후원금을 갖고 살림을 하다 보니, 그렇게 듬뿍 줄 수가 없다. 그리고 한 명이라도 더 많은 아이들에게 혜택을 주었으면 하는 마음이 굴뚝같다.

그 아이들에 비하면 저 어머니의 아이들은 그래도 행복한 편이다. 조금만 아파도 저렇게 부모님들이 걱정을 하고 병원을 데려온다. 그렇게도 하지 못하고 나날을 보내는 아이들은 누가 걱정을 해주어야 할까? 이런 이야기를 들을 때면 정말 화가 치민다. 어떻게 세상은 이렇게 불공편한 것일까? 그러나 난 항상 자신을 한다. 영어유치원을 다니지 못했어도, 돈을 내고 특급유치원을 들어가지 못했어도 우리 아이들은 건강하게 잘 자라고 있다.

기사의 특장내용과 관계없음

그것 하나만으로도 행복하다. 그저 건강하게 잘 자라주기만 한다면, 그보다 더 바람직한 일은 없다는 생각이다. 이어지는 소리에 볼 맨 소리를 한마디 한다. “그래도 어머님들 아이들은 따듯한 보살핌이 있어 행복하죠. 몸이 아파도 병원문도 못 들어가 본 아이들이 허다해요” 그 한마디를 남기고 진료를 받으러 들어갔다.

알고 보면 이런 교육의 차이는 어제 오늘 일이 아니다. 예전에도 반가의 자손들은 교육을 제대로 받았지만, 민초들의 자식들은 서당 문턱에도 가보질 못했다. 그렇다고 그 사람들이 다 제대로 세상을 살지 못했을까? 그렇지는 않다. 어찌 보면 이 어머니들과 아이들은 가장 행복한 것이 아닐까? 생각한다. 아이는 불행한 것이 무엇인지도 모를 것이다.

영어만 잘한다고 해서 그 아이가 이다음에 꼭 성공을 하는 법도 없다. 영어를 배우지 못했어도, 명문이라는 특급 유치원을 다니지 못했어도, 어려서부터 일찍 자기개발을 하여 성공한 사람들은 얼마든지 있다. 일찍 교육을 받는 것이 나쁘다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어린이는 어린이다워야 귀엽다. 우리 교육이 이대로 잘 굴러가기는 가려는지 걱정이 앞선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