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이 2011년 9월의 끝 날이다. 벌써 가을이 시작되었지만, 요즈음 날씨가 하도 변덕맞아 가을이 실종이 되었다고도 한다. 사람들은 가을하면 제일 먼저 떠오르는 것이, 온 산천을 아름답게 물들이는 단풍을 생각한다. 단풍이란 가을철 잎이 떨어지기 전에 초록색 엽록소가 파괴되어, 엽록소에 의해 가려져 있던 색소들이 나타나거나, 잎이 시들면서 잎 속에 있던 물질들이 그때까지 잎 속에 없던 색소로 바뀌기 때문에 일어나는 현상이다.

‘단풍(丹楓)’이란 붉게 물드는 것을 말하지만, 단풍의 색은 크게 붉은색, 노란색, 갈색 등 3가지로 나눌 수 있다. 붉은색 단풍은 잎 속에 안토시아닌이라는 색소가 만들어지기 때문에 나타난다.


색소에 따라 달라지는 나뭇잎의 색

은행나무 잎처럼 노랗게 물드는 것은 잎 속에 카로티노이드라는 색소가 많아지기 때문이다. 이 색소는 잎이 만들어질 때 엽록소와 함께 만들어지나, 엽록소의 1/8밖에 되지 않는다. 따라서 잎이 처음 만들어질 때는 엽록소에 의해 초록색을 띠지만, 가을로 접어들고 엽록소가 파괴되면서 잎은 카로티노이드의 색깔인 노란색 또는 갈색으로 물들게 된다.

노란색으로 물드는 나무들로는 고로쇠나무, 느릅나무, 포플러, 피나무, 플라타너스 등이 있다. 올해는 유난히 비가 많이 내리고 일조량이 예전에 비해 현저하게 떨어져, 예년보다는 못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그래도 가을을 느낄 수 있는 것은 색색의 단풍 때문이다. 또한 자연의 변화라는 것이 우리 인간들의 생각과 일치하는 것이 아니고 보면, 은근히 아름다운 단풍에 대한 기대를 걸기도 한다. 그렇다면 단풍은 어떻게 해야 더 아름답게 만나볼 수가 있을까?

햇볕이 가장 강한 시간이 단풍색이 가장 곱다.

단풍은 하루 중에 오후 1~3시 사이가 가장 아름답다고 한다. 이것은 그 시간이 햇볕이 가장 강하기 때문이라고 하는데, 실제로 여러 곳을 다녀보지만 오후에 보는 단풍이 가장 강렬한 색을 띠우고 있다.



햇볕을 마주하면서 단풍을 감상하라.

단풍은 그늘에서 보아서는 그 진가를 모른다. 그늘보다는 햇볕을 받을 때가 더 빛깔이 곱다. 하지만 정작 단풍을 더 아름답게 보는 방법이 있다. 그것은 단풍을 바라보는 시각이 내가 해를 마주하고 단풍을 바라보면 최상의 아름다운 단풍을 만나볼 수가 있다.

햇볕을 마주하면서 단풍을 올려다보라.

단풍은 내려다보는 단풍보다 올려다보는 단풍이 더 곱다고 한다. 위에서 햇볕이 내려쬔다면 최상의 단풍을 감상할 수 있다는 것이다. 단풍이 곱게 물든 사이로 햇볕이 들어 아롱거리는 단풍을 본다면, 그 이상의 단풍은 없다는 것이다.

붉은색만을 고집하지 마라.

물론 단풍은 붉게 물들었을 때가 아름답다. 그러나 위에서 언급을 했지만 단풍은 붉은색과 노란색, 그리고 갈색이 있다. 그 모든 것이 섞여있는 단풍이야말로 가장 아름다운 색의 조화를 볼 수 있다. 더불어 이야기한다면 조금 물이 덜든 색까지 곁들였다면 그야말로 금상첨화이다



사람들은 가을이 되면 아름다운 단풍을 만나러 여행길에 오른다. 그러나 단풍을 보고 싶다면 꼭 명소를 찾아가야만 할까? 물론 여유가 있다면 그렇게 명소를 찾아가 감상을 하는 것도 바람직하다. 하지만 단풍은 어디나 있는 것이기 때문에, 가까운 곳에서 단풍놀이를 하는 것도 좋다. 간간한 음식을 준비해 붉게 물든 단풍 밑에서 가족들과 모여 단풍감상까지 곁들일 수 있다면, 올 가을 최고의 단풍놀이를 한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