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즈음 배추값때문에 난리도 아니다.배추 한 포기에 15,000원이라고 하고, 서울시에서는 긴급 배추를 확보하여 물가 안정에 나서기도 했단다. 어느 곳에서는 공들여 키워놓은 비추밭을 도독들이 털어가는 일이 생겨, 농민들의 아픔마음을 더해주고 있다는 뉴스도 나온다. 우리가 잘 먹는 속이 노란 배추는 중국에서도 확보하기가 쉽지가 않다는 보도도 나왔다.

이렇게 배추로 인해 많은 말들이 나오다가 보니, 이제는 배추를 칙사대접이라도 해야 할 판이다. 배추농사를 짓는 농가에서도 배추를 지키기 위해 별별 방법을 다 동원하고 있다는 것이다. 그만큼 올 가을에는 김장을 하기가 녹녹치 않을 것만 같다. 농사를 짓는 집에서도 팔 것이 없다고 할 정도이니, 이래저래 서민들의 겨울식량도 걱정이 앞선다.


"반찬과 김치는 더 못 드려요"

답사를 하다가 허기가 져 식당을 찾아 들어갔다. 에전 같으면 접시에 먹을만큼 나오던 김치가 바닥에 붙어있다. 한점 집으면 바닥이 날 정도이다. 반찬그릇을 늘어놓던 종업원이 한 마디한다.

"반찬과 김치는 더 못 드려요"
"김치는 알겠는데 딴 반찬도요?"
"예, 배추값만 아니고 파값도 만만치가 않아요"
"나물도 더 못주나요?"
"요즈음 채소값이 금값인거 모르세요?"

이 정도면 밥을 먹으러 식당을 들어가도 그저 눈치만 살펴야 할 정도이다. 김치를 집어 먹으면서도 눈치가 보인다. 작은 접시에 담겨 있는 김치가 부담스럽기가지 하다. "두고 볼꺼야. 누가 많이 들고가나" 우스개소리로 하는 말이지만, 정말로 그렇게라도 해야 할 판이다. 겨울 식량이라는 김치는 이제 단지 반찬이 아닐 것만 같다.

예전에 들은 웃지 못할 이야기 하나

그러고보니 예전에 들은 이야기 하나가 생각이 난다. 충남 금산은 인삼으로 유명한 고장이다. 한창 날이 더운 복중에 금산 인삼장에서는 하루 매출만 해도 천문학적이라고 한다. 그만큼 유명한 장이기도 하다. 금산 인삼장날이 되면 새벽부터 전국에서 인삼을 거래하기 위해 많은 사람들이 몰려든다. 그리고 농사를 짓는 사람들은 장에 맞추어 인삼을 장으로 옮겨야 하기 때문에, 하루나 이틀 전에 삼밭에서 삼을 캔다.


삼을 캘 때가 되면 삼밭에는 조금만 움막이 생겨난다. '인삼은 현찰'이라고 할 정도로 인삼은 거래하기가 쉽다는 것이다. 수많은 상인들이 있으니 누가 누군지 잘 모를 테고, 큰 약시장에 가면 판매하기가 수월할 때였나보다. 며칠 후에 삼을 캐기 위한 삼밭에 밤에 삼도둑이 들었다는 것이다. 그런데 이 도둑들이 삼만 캐 갖고 달아나도 될텐데, 삼밭을 지키는 관리인을 폭행까지 했단다.

그 이유는 삼농사를 제대로 짓지 않았다고 폭행을 했다니. 참 도둑들이 이렇게 베포가 큰 것인지. 글쎄다 이 이약가 실화인지는 모르겠다. 다만 요즘 배추를 움쳐가는 도둑들도 이들과 다를 것이 없다는 생각이다. 꼭 폭행을 해야 아픔을 당하는 것일까? 농사꾼들은 자신이 키운 농작물을 자식이라고 표현을 한다. 그런 농작물을 잃었다면 그 마음은 도대체 어떨까? 딴 것은 다 집어가도 농작물은 손을 대지 말았으면 하는 바람이다. 이나저아 올 김장은 어떻게들 하려나 모르겠다.(이미지 출처 / 다음 이미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