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연대, 해발 1279m의 백운산 정상 밑에 자리한 곳이다. 오죽하면 윗 상자(=上)를 써서 상연대라고 이름을 붙였을까? 8월 7일, 몸이 말이 아니다. 모처럼 맞는 휴일인데 비는 어지간히 쏟아진다. 아마도 이런 빗속에서 답사를 나갔다고 하면, ‘정신병자’가 아닌 다음에야 이해가 가질 않을 것이다.

아우 부부가 그래도 함께 동행을 하겠다고 넌지시 이야기를 꺼낸다. 못 이기는 척 나가고도 싶지만, 도저히 답사를 할 기운이 나질 않는다. 그래도 마음 한 구석에서는, 한 곳이라도 글을 쓸 곳을 찾아 나섰으면 하고 바라는 마음이 간절하다. 비는 점점 세차게 쏟아지는데, 가까운 곳을 찾아가겠다고 길을 나섰다.

비가 쏟아지는 날 찾아간 상연대에서 바라다 본 정경 

빗길에 찾아간 상연대, 자칫 뒤돌아 설 뻔

지리산을 넘을 대쯤엔 장대비가 쏟아지기 시작한다. 아무래도 오늘 답사는 무리인 듯하다. 그래도 다만 한 곳이라도 찾아가겠다고 마음을 굳게 먹는다. 함양으로 접어들어 상연대를 찾아 길을 접어든다. 도로변의 숲길이 아름답다. 하지만 그 숲길의 아름다움을 느끼기보다는, 상연대에 대한 기대가 더 크다.

상연대는 경남 함양군 백전면 백운리에 소재한다. 백전면 소재지를 지나면 백운리 대방마을에 도착한다. 그곳에서 길이 양편으로 갈린다. 왼쪽 길로 가면 묵계암과 상연대가 있고, 오른쪽으로 가면 백운암이 자리한다. 차 한 대가 겨우 지나갈만한 산길로 접어들었다. 조금 올라가니 여기저기 길이 갈라진다. 어디로 가야할까?

가파른 계단 위에 자리하고 있는 상연대

우선은 이름이 상연대라고 했으니, 산 위로 오르는 길을 택했다. 한참이나 오르니 묵계암이 나타난다. 묵계암을 지나쳐 상연대를 오르는 숲길이 아름답다. 내려서 사진이라도 한 장 찍으려는데, 아우가 말린다. 한 번 서면 그만이라는 것이다. 차는 힘이 들어 헉헉대며 쉬지 않고 산길을 오른다. 길에 가득한 낙엽이 미끄러워 운전을 하면서도 힘이 드는가 보다.

한참이나 산으로 올랐다. 인터넷에서 찾아본 자료에는, 묵계암에서 걸어서 10분 정도라고 되어있다. 그러나 차를 몰고 올라가도 10여분이 걸리는 가파른 길이다. 걸어서 10분이라는 말을 그대로 믿고 올랐다면 큰 낭패를 당할 뻔 했다.

깎아지른 비탈 위에 담장이 보인다. 그 밑에 주차장이 있다. 차 서너 대는 댈만한 공간이다. 차에서 내리니 바람까지 세차게 분다. 돌계단을 오르니 바람에 날아갈 듯하다. 그 위에 상연대가 자리를 하고 있는 것이다.


짐을 상연대로 나르기 위한 지게와 리프트

겨우 오른 상연대, 그러나 단청공사 중

주차장 한 편에 지게가 하나 덩그러니 서 있다. 아마도 이곳에서 짐을 지게에 지고 오르는가 보다. 축대 위에는 해우소 곁에 터진 담장사이로 오르는 리프트도 설치되어 있다. 그러나 풀이 가득한 것으로 보아, 사용한지가 오래인 듯하다. 계단을 오르는데 비바람이 더욱 거세진다. 백운산 정상 밑에 자리한 곳이라, 계곡을 치고 올라오는 바람의 세기가 장난이 아니다.

가파른 계단을 오르는데 다리가 후들거린다. 전날 음식을 잘못 먹어, 밤새 한 토사에 기운이 없기 때문이다. 겨우 우산에 이끌리다시피 상연대에 오른다. 그러나 이건 무슨 일인가? 온통 공사장이다. 단청공사 중이란다. 힘이 빠진 몸으로 이곳까지 겨우 올랐건만, 이런 낭패가 있나. 비바람이 세차서 사진조차 제대로 찍을 수가 없다.


상연대로 오르는 계단. 비바람이 거세 우산도 쓸 수가 없었다

구름도 비켜가는 상연대

상연대는 해인사의 말사로, 신라 말기인 경애왕 1년 924년에 세운 암자이다. 고운 최치원선생이 어머니의 기도처로 건립하여 관음기도를 하던 중에, 관세음보살이 나타나 ‘상연(上蓮)’이라고 하여 붙인 이름이라고 한다. 이곳은 신라 말의 구산선문 중 한 곳인 실상선문이 이곳으로 옮겨와 마지막 선문의 보루라고 전한다.

천여 년 동안 수많은 고승들을 배출했다는 상연대. 1950년 6,25 한국전쟁 때 불타버린 것을, 1953년경에 재건을 했다고 한다. 비는 더욱 거세진다. 바람소리까지 윙윙거릴 정도이니 더 이상은 서 있을 수가 없다. 법당 안은 구경도 못하고 돌아서는데, 빗속에 멀리 산들이 줄지어 선 광경이 시야에 들어온다.


단청 공사중인 상연대와, 상연대에서 내려다 본 주차장

날이 좋았더라면, 정말로 아름다운 경치를 보았을 것만 같다. 구름도 비켜간다는 상연대. 백두대간으로 연결되는 백운산 정상 밑에 서 있는 상연대는, 그렇게 비바람 속에서 숨을 죽이고 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