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간이란 철과 구리 등 금속을 달군 후 두드려 연장이나 각종 기구를 만들어 내는 곳이다. 대장간에서 사용하는 기구로는 풀무와 화로를 비롯해 모루 · · 망치 · 집게 · 숫돌 등이 있다. 풀무는 불을 피울 때 바람을 일으키는 기구이며, 모루는 불린 쇠를 올려놓고 두드릴 때 받침으로 쓰는 쇳덩이다. 그리고 메는 무엇을 치거나 박을 때 쓰는 방망이를 말한다.

 

대장간에서 쇠를 녹여 각종 기구를 만드는 장인을 대장장이라고 하고 야장이라고도 불렀다. 우리나라 기록상 최초의 야장은 신라의 석탈해(昔脫解)였다. 신라 때 철유전(鐵鍮典)이나 축야방(築冶房)과 같은 관서가 있어 무기와 생활용품, 농기구 등을 제작하였는데 이미 많은 대장장이가 있었음을 알 수 있고 이들을 딱쇠 · 대정장이 · 성냥 · 바지 · 야장(冶匠) · 철장(鐵匠) 등 다양한 명칭으로 불렀다.

 

 

이외에도 신라시대 사찰에서는 불상과 종의 주조기술을 가진 사노(寺奴)가 있었다. 고려시대에는 관직·제도상에서 여러 장인 가운데 홀대대장(笏袋大匠) · 연장(鍊匠) · 전장(箭匠) 등은 대장간을 관장하던 관리로 여겨진다. 조선시대의 <경국대전> 공전(工典)에는 한양에 192, 지방에 458명의 야장이 각 관서에 배치되었다고 기록하고 있다. 현재 우리나라에 남아있는 대장간은 50여 곳으로 추정하고 있다.

 

전통적인 대장장이가 호미 하나를 만드는데 걸리는 시간은 줄잡아 한 시간 종도이다. 그러나 호미를 기계로 제작하면 한꺼번에 수십 개를 만들어 내기 때문에 복잡한 수작업을 해야 하는 대장장이는 점차 사라지게 되었다. 지금은 대장간과 대장장이를 찾아보기 힘들다. 그런 대장간을 만날 수 있는 곳이 수원 구천동에 자리한 구천동공구시장이다.

 

어린 시절 이곳 구천동에서 처음으로 공구점 종업원으로 일을 시작했어요. 당시는 이곳 일대가 서울 청계천 공구상들이 밀집한 지역을 제외하면 가장 큰 공구상들이 모인 곳이었죠. 당시는 수원에도 농사를 짓는 사람들이 많이 있어서 이곳에 대장간도 네 곳이나 되었고요. 각종 기계 등도 이곳에 와서 구입을 하느라 정신이 없을 정도로 바빴죠.”

 

구천동공구시장 박명희 회장이 기억하고 있는 대장간. 현재 수원에는 수원천 인근에 세 곳의 대장간이 남아있다. 박명희 회장은 구천동공구시장 내에 대장간체험을 할 수 있는 체험장을 마련하겠다고 한다. 모든 것이 사라지고 변하고 있는 이 시대 우리의 전통 야장들이 쇠망치를 내리치며 각종 기구를 만들던 대장간의 추억이 그립다.

 

 

대장간의 추억은 이젠 옛 풍속화에서나 만날 수 있는 것으로 사람들은 생각하고 있다. 그러나 아직도 구천동 공구시장을 찾아가면 탕탕하며 쇠망치를 내리치는 모습을 볼 수 있다. 그런 대장장이의 모습이 점차 사라지고 있다는 점이 아쉽다.(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 인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