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청년창업자 18명에게 푸드트레일러 제공

 

청년실업자 수치가 최악이라고 한다. 청년층의 취업자수는 지난해보다 19,000명이 줄어들었고 청년실업률은 8.2%200311월 이후 13년 만에 최고치라고 한다. 이러한 청년실업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최근 들어 각 지자체마다 청년창업을 돕는 손길이 늘어나면서 각종 청년창업이나 청년 1인 기업 등을 지원하고 있다.

 

수원시는 청년창업 및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해 올 6월 글로벌 명품시장으로 지정된 수원 남문시장(수원 남문 일대 9개 시장 연합)에 푸드트레일러 18대를 운영하기로 하고 지난 1125일부터 129일까지 열정과 의지가 있는 젊은 창업자 12명을 추가모집 한다고 밝힌바 있다.

 

 

본 푸드트레일러 청년창업사업은 경기도와 수원시, 그리고 글로벌 명품시장인 남문시장상인회가 초기 투자금이 많이 소요되는 푸드트레일러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19~39세의 청년창업을 준비하는 사람들 중 그동안 조리 기술과 열정은 있었으나 자금사정으로 창업에 어려움을 느꼈던 청년들에게 도움을 주겠다는 것이다.

 

청년창업자의 서류제출 기간은 지난 129일 오후 6시까지였으며, 모두 12명의 서류제출을 한 청년창업자는 사업계획서 심사 및 음식 품평회에 참가했다. 품평회는 16일 오후 2시에 수원시 팔달구 수원천로 255번길 6(수원영동시장 2)에 소재한 약선에서 실시했다. 품평회에서는 사업계획(메뉴의 적합, 신청인의 열정의지경험 등)의 평가와 조리한 음식의 품평회 등을 평가를 했다.

 

16일 영동시장 약선에서 2차 지원자 평가회 가져

 

16일 오후 2시부터 영동시장 2층 약선에서 진행된 푸드트레일러 지원자 심사 및 음식평가회 장소를 찾아보았다. 사전에 미리 음식을 준비하는 장소인 약선을 찾은 푸드트레일러 참가자들이 온 정성을 다해 음식을 준비한다. 이날 참가자들은 1(오후 2)2(오후 4)를 합해 모두 11명이 심사를 받았다.

 

이 음식을 만들게 된 동기는 무엇인가요? 그리고 하기 전에 마리 맛을 보았어요?”

, 이 음식은 빠스텔이라고 하는 브라질만두인데 브라질에 가면 거리음식으로 가장 많이 만날 수 있는 음식입니다. 제가 결혼한지가 얼마 되지 않았는데 브라질에 공부하러가서 만난 남편이 음식 만드는 것을 좋아해 빠스텔을 만들게 되었어요. 주변 사람들도 좋아하고요. 오늘 만들고 나서 한 가지는 맛을 보았습니다

좀 짠 것 같다는 생각 안들어요

브라질은 우리나라보다 덥기 때문에 음식을 좀 짜게 먹는 편예요. 우리 기호에 맞게 조절할 수 있습니다

가격은 어느 정도로 책정 하실 건가요?”

, 2500원에서 3000원 정도 생각하고 있습니다

 

외국인 남편과 함께 푸드트레일러에서 판매 할 빠스텔이라는 브라질 만두를 준비한 전소라(, 31)씨는 심사위원들이 묻는 질문에 또박또박 대답을 하면서 자신이 조리한 음식에 대해 설명을 한다. 남문시장 특성화사업단 김춘홍 전문위원과 조정호 팔달문시장 상인회장, 이충환 못골종합시장 상인회장, 그리고 2명의 공무원 등 5명의 심사위원들은 음식을 먼저 먹어보고 난 뒤 필요한 것을 질문하고 채점을 하는 방식으로 심사가 이루어졌다.

 

 

청년창업의 호기를 맞은 수원시

 

이날 평가를 받은 신청자들의 선정기준은 심사위원별 평가점수 평균 80점 이상 받아야 하며 배점기준은 창업아이템(25), 기술성(25), 사업화계획(10), 가격경쟁력(10), 열정의지지속가능성(30) 등이다.

 

운영방식은 최종 18인 영업자를 선정 후 사전협의에 의해 영업장소를 조정하며 허용된 구획 내에서만 영업이 가능하다. 영업시간은 공휴일을 포함하여 매일 야간시간대 18~23시까지를 원칙으로 하며 이 트레일러 운영시간은 남문상인회와 협의하여 변경될 수 있다. 평가회에 참석한 청년들에게서 심사위원들이 가장 중요하게 본 것은 절실함이라고 한다.

 

청년창업을 하는 젊은이들 중 그냥 되면 되고 말면 말고라는 생각을 갖고 있는 사람들이 있어요. 이런 사람들은 도움을 주어도 제대로 트레일러 운영을 하지 못합니다. 이것이 아니면 안된다는 절실함이 보여야 해요

 

조정호 상인회장은 푸드트레일러가 놓일 팔달문시장의 상인회장답게 타 심사위원과는 달리 하나하나를 꼼꼼하게 챙기는 모습이다. “이왕이면 다문화 사람들이 참가했으면 좋겠어요. 더 다양한 여러나라 음식을 맛볼 수 있게요라는 조정호 회장의 말처럼 팔달문시장 차 없는 거리에 놓일 푸드트레일러가 전통시장과 함께 더 많은 사람들을 모아들일 수 있는 기회가 되 전통시장의 활성화는 물론 청년들의 일자리가 더 많이 늘어날 수 있기를 기대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