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쪽 옹성의 제도는 고제에서 한 쪽만을 연다는 뜻을 취하여 옹성을 쌓았다. 성문의 왼쪽에 이르러서는 원성과 연결되지 않고 외문을 설치하지 않아서 경성의 흥인문 옹성의 제도와 같게 하였다. 옹의 형태는 문의 오른쪽 63척 되는 곳에서부터 시작하여 문의 왼쪽 6 3척 되는 곳에서 끝난다. 성과 이어지지 않는 곳은 그 사이가 41척이다.

 

옹의 높이는 96촌이고 내 면은 돌로 쌓았는데 둘레가 57척이고 정문과 거리는 28척이다. 외면은 벽돌로 쌓았는데 둘레가 91척이고 아래 두께는 115촌이며 위의 두께는 줄어서 105촌이다. 내면은 벽돌로 된 누조[각각 직경 5] 4개를 설치하였다. 평평한 여장으로 둘렀는데 높이는 3척 두께는 25촌이다. 바깥 면은 현안[각각 길이 85촌 직경 1] 셋을 뚫었다. 여장 4첩을 설치하였는데 높이는 45촌이고 원총안과 근총안[매 첩마다 3개의 구멍 또 북쪽 끝 가로 첩에는 2개의 구멍] 14기를 뚫었다.

 

 

밤에 돌아 본 옹성, 이게 웬일이지

 

위에 설명은 <화성성역의궤>에 기록되어 있는 화성의 동문인 창룡문의 옹성 설명이다. 19일 밤 8시부터 두 시간여 동안 화성 야경을 촬영하기 위해 장안문에서 창룡문을 거쳐 남수문까지 걸었다. 장안문에서 화홍문까지는 성 밖으로, 그리고 화홍문에서 창룡문까지는 성 안으로 돌았다.

 

그리고 창룡문에서 다시 성 밖으로 나와 남수문까지 걸었다. 그런데 창룡문을 촬영하고 옹성을 살펴보니 군데군데 벽돌이 깨어져 나갔다. 밤이라 음영이 생겨 보기에도 흉측한 모습이다. 옹성에서 성벽으로 오르는 적들을 위해 끓는물과 기름을 붓던 현안은 벽돌이 파여져 나가고, 오물까지 쌓인 곳도 있다.

 

지난 해 10월에 이곳을 돌았을 때보다 더 많이 쪼개져 나간 듯하다. 겨울동안 얼어 있던 것이 날이 풀리면서 벽돌이 쪼개져 나간 것인지는 모르겠다. 하지만 여기저기 떨어져 나간 벽돌에 밤이 되어 음영이 생기면서 더욱 심각해 보인다. 이제 곧 많은 사람들이 화성을 찾아올 텐데 이런 모습을 보여주어야만 할까?

 

 

봉돈의 외벽 벽돌도 훼손돼

 

창룡문의 옹성 외벽 벽돌을 돌아본 후 천천히 걸어 남수문 방향으로 향했다. 19일의 계획은 남수문까지를 돌아보는 것으로 마치는 것으로 정했기 때문이다. 가다가보니 밤의 광경이 마치 외국의 어느 고성처럼 보이는 웅장한 봉돈이 보인다. 전쟁 시에 봉화를 올려 적의 침입에 대비하기 위한 구조물이다.

 

봉돈 역시 외벽이 벽돌로 쌓여있다. 그런데 봉돈 외벽의 벽돌 역시 군데군데 떨어져 나가 흉물스럽다. 곧 사람들이 화성을 관람하기 위해 수원 화성으로 몰려들 계절이다. 그런데 이렇게 벽돌이 떨어져 나간 모습들을 본다면 어떻게 생각을 할까? 세계문화유산이자 사적이요, 수원의 대표적인 관광 동선이 아니던가?

 

훼손이 된 이유가 어려가지가 있다. 화성 창룡문의 옹성 외벽이나 봉돈 외벽의 벽돌의 훼손은 풍화작용에 의해 자연적인 훼손이다. 하지만 보기에도 여기저기 떨어져 나간 벽돌들이 보기에도 흉하다. 하루 빨리 조치를 취해야 하지 않을까? 많은 사람들이 찾아오고 있는 화성이기도 하지만, 수원의 상징인 화성이기 때문이다.

티스토리 툴바